2024.07.23 (화)

  • 흐림동두천 25.2℃
  • 흐림강릉 31.1℃
  • 서울 25.9℃
  • 대전 26.7℃
  • 흐림대구 31.8℃
  • 구름많음울산 30.9℃
  • 흐림광주 29.1℃
  • 구름많음부산 29.6℃
  • 흐림고창 29.6℃
  • 구름많음제주 32.1℃
  • 흐림강화 24.7℃
  • 흐림보은 26.2℃
  • 흐림금산 28.0℃
  • 흐림강진군 29.8℃
  • 구름많음경주시 32.3℃
  • 구름많음거제 28.4℃
기상청 제공



韓 증시, MSCI 선진지수 편입 실패… 공매도 금지 등 요인

 

[FETV=심준보 기자] 한국 증시가 다시 한번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 선진국(DM) 지수 편입에 실패했다.

 

MSCI는 20일(현지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2024년 연례 시장 분류 결과를 발표하며, 한국 증시가 여전히 신흥국(EM) 지수에 포함된다고 밝혔다.

 

MSCI는 "해외 투자자들을 위한 한국 주식시장의 접근성을 개선하기 위한 조치들을 계속해서 모니터링하고 있다"며, "최근 공매도 금지 조치로 인해 시장 접근성이 제한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MSCI는 "한국 주식시장의 접근성을 개선하기 위한 제안된 조치들을 인정하고 환영한다"고 하면서도, "지난해 11월 시행된 공매도 전면 금지 조치는 일시적인 것으로 예상되지만, 시장 규칙의 갑작스러운 변경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또한 "잠재적인 재분류를 위해서는 모든 이슈가 해결되고 개선 조치가 완전히 이행되어야 하며, 시장 참여자들이 변경 사항의 효과를 철저히 평가할 수 있는 충분한 시간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MSCI 선진국 지수에 편입되기 위해서는 지수 편입 후보군인 관찰대상국(워치리스트)에 최소 1년 이상 올라야 한다.

 

이번에도 후보군에 오르지 못한 한국 증시는 내년 6월 다시 도전하게 됐다. 내년 6월에 관찰대상국에 들어가면, 2026년 6월에 정식으로 지수 편입이 발표되고, 2027년 6월에 실제 편입이 이루어질 예정이다.

 

MSCI가 이달 초 발표한 시장 접근성 평가에서 한국 증시는 지난해 대비 '공매도' 관련 항목에서 추가로 마이너스 평가를 받았으며, 전체 18개 항목 중 7개 항목에서 '마이너스'(개선 필요)를 기록했다. 지난해에는 6개 항목에서 '마이너스' 평가를 받았다.

 

MSCI는 올해 평가 보고서에서 한국의 공매도 접근성을 플러스에서 마이너스로 변경하며, 지난해 11월 시행된 공매도 전면 금지 조치를 악화 요인으로 언급했다.

 

정부가 선진국 편입을 위해 추진해 온 외환시장 자유화, 영문 공시, 배당 절차 개선 등의 정책적 노력에 대해서는 진전이 있었으나, 본격적인 시행 이후 철저한 평가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특히 배당 절차에 대해서는 "국제 기준과 달리 대부분의 한국 기업들은 배당락 이후에야 배당 금액을 공시한다"고 지적하며, "배당 절차 개선 방안이 시행됐으나 아직 소수의 기업들만 개선된 절차를 따르고 있다"고 분석했다.

 

시장 접근성 평가는 시장 재분류를 위한 사전 절차로, 정부가 내년 3월 말까지 공매도 금지 조치를 연장하면서 MSCI 선진국 지수 편입 가능성은 낮아졌었다.

 

MSCI는 매년 전 세계 주요 증시를 선진시장, 신흥시장, 프론티어시장, 독립시장으로 분류하며, 이러한 분류 기준은 글로벌 기관투자자들의 투자 자금 규모 결정에 영향을 미친다. 한국은 1992년부터 신흥시장에 속해 있으며, 2008년에 선진국으로 승격 가능한 관찰대상국에 등재되었으나 2014년에는 제외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