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2 (수)

  • 맑음동두천 25.4℃
  • 구름조금강릉 28.5℃
  • 구름조금서울 25.2℃
  • 구름많음대전 27.7℃
  • 구름많음대구 30.1℃
  • 구름많음울산 22.3℃
  • 구름많음광주 28.4℃
  • 흐림부산 21.1℃
  • 구름조금고창 ℃
  • 흐림제주 22.6℃
  • 구름조금강화 20.4℃
  • 구름많음보은 26.6℃
  • 구름많음금산 27.2℃
  • 구름많음강진군 26.2℃
  • 구름많음경주시 29.0℃
  • 흐림거제 23.0℃
기상청 제공


통신


LG유플러스 U+tv, 파라마운트 최신 시리즈 독점 제공

 

[FETV=김창수 기자] LG유플러스가 IPTV 콘텐츠 라인업을 확대하며 고객경험 강화에 나선다.

 

LG유플러스는 인터넷TV(IPTV) 서비스인 ‘U+tv’와 모바일 IPTV인 ‘U+모바일tv’를 통해 국내 최초로 파라마운트가 공급하고 있는 미국 방송사 CBS의 인기 콘텐츠를 독점 제공한다고 18일 밝혔다.

 

CBS는 미국 3대 지상파 방송사 중 하나다. 2000년대부터 ‘CSI: 과학수사대’를 비롯해 ‘FBI’, ‘NCIS’ 등 범죄수사물의 새 지평을 열었다고 평가받은 작품을 꾸준히 선보이며 전 세계적으로 과학수사 ‘미드 열풍’을 일으킨 바 있다.

 

이번에 U+tv와 U+모바일tv에서 독점 제공하는 CBS 오리지널 콘텐츠는 ▲라스베가스를 배경으로 새로 선보이는 전미 시청률 1위의 범죄 과학수사 드라마 ‘CSI: 베가스’ ▲에미상 수상 경력의 프로듀서 딕 울프(Dick Wolf)가 제작한 국제 테러, 범죄사건 대응팀의 활약을 그린 ‘FBI: 인터내셔널’ ▲미국 시청률 최장기간 1위를 기록한 ‘NCIS’의 최신 후속편 ‘NCIS: 하와이’ 등 3가지 시리즈의 시즌3 콘텐츠다. 19일부터 매주 금요일 새로운 에피소드가 공개된다.

 

LG유플러스는 2021년부터 ‘CSI: 베가스’, ‘FBI: 인터내셔널’, ‘NCIS: 하와이’의 시즌1과 시즌2를 제공해 큰 인기를 끌었다. 이에 차별화된 콘텐츠를 통해 고객 경험을 지속 확대하기 위해 시즌3도 제공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번 콘텐츠 확대는 국내에서 LG유플러스를 통해 유일하게 제공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해당 시리즈들은 지난해 할리우드 작가조합 파업 영향으로 약 2년만에 신규 시즌 콘텐츠를 방영하는 만큼, 오래 기다려온 국내를 포함해 전 세계 팬들의 뜨거운 호응을 받고 있다.

 

1만5400원(VAT 포함) 이상 U+tv 요금제를 이용하는 고객은 U+tv ‘프리미엄클럽 무료’ 메뉴에서, 4만9000원 이상 LTE 또는 6만1000원 이상 5G 모바일 요금제를 이용하고 있는 고객은 U+모바일tv에서 CBS 신규 콘텐츠를 무료로 즐길 수 있다. 그 외 고객은 U+영화월정액 베이직(9900원) 또는 프리미엄(1만5400원)에 가입하면 시청할 수 있다.

 

앞서 LG유플러스는 국내 최초로 글로벌 플랫폼 ‘아마존 프라임’의 오리지널 콘텐츠를 비롯, ‘일본의 HBO’로 불리는 유료방송사 ‘와우와우(WOWOW)’, 스웨덴 콘텐츠 스트리밍 플랫폼 ‘비아플레이(VIAPLAY)’, 등 다양한 글로벌 대표 콘텐츠를 U+tv와 U+모바일tv를 통해 국내 시장에 최초로 선보인 바 있다.

 

정진이 LG유플러스 미디어사업트라이브장은 "현재 미국에서도 화제가 되고 있는 CBS 시리즈의 신규 시즌을 LG유플러스 고객만을 위해 최초로, 또 단독으로 제공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고객이 전 세계 드라마·영화 등 양질의 콘텐츠를 즐길 수 있도록 콘텐츠를 확대하며 고객 시청경험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