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2 (금)

  • 구름조금동두천 25.0℃
  • 맑음강릉 27.6℃
  • 박무서울 23.8℃
  • 박무대전 24.7℃
  • 박무대구 26.0℃
  • 구름조금울산 26.4℃
  • 구름많음광주 24.5℃
  • 박무부산 26.2℃
  • 흐림고창 24.2℃
  • 맑음제주 25.3℃
  • 흐림강화 22.9℃
  • 흐림보은 24.4℃
  • 흐림금산 23.4℃
  • 구름많음강진군 25.4℃
  • 맑음경주시 27.4℃
  • 구름많음거제 24.6℃
기상청 제공


산업


코오롱, 50~80대 늦깍이 상록야학 제23회 우정선행상

어린시절 교육 기회 놓쳤던
50대~80대 늦깎이 학생들 8000명 졸업
연고 없는 고인들 마지막을 지켜온 장례지도사 강봉희 씨,
온갖 질병과 사투하며 42년간 이·미용 봉사해온 김정심 씨,
청각장애인 가족 수어통역 돕는 ‘손으로 하나되어’ 본상 수상

 

 

[FETV=박제성 기자] “사업이 부침을 겪으면서 야학 운영이 어려울 때도 많았지만 단 한 번도 학교 문을 닫아야겠다고 생각해본 적은 없습니다. 배움이 필요한 사람들은 늘 있으니까요. 학생들이 성장해가는 모습을 볼 때마다 내가 성장하는 것처럼 마음이 좋았어요."

 

상록야학은 빈농 가정에서 자라 제때 배우지 못한 아픔을 삼켰던 고(故) 박학선 교장이 사재를 털어 1976년 3월 서울 이문동사무소 회의실에 교실을 마련한 것으로 시작됐다. 박 교장은 운영하던 기성양복 사업이 번창하자 본인처럼 가정 형편이 어려워 일찍이 학업을 포기해야 했던 이들에게 시선을 돌렸다.

 

현재 교육과정은 2년제 중·고교 과정을 중심으로 지난해엔 1년제의 초등 과정을 새로 열었고 일종의 시민학교인 ‘열린강좌’도 있다. 열린강좌는 최첨단 기술 발전 속도에 뒤쳐져 어르신들이 사회에서 소외받는 모습이 안타까워 박 교장이 제안한 수업들로 생활영어, 컴퓨터 등 실생활에 유용한 내용들을 가르치고 있어 세상과 소통하려는 어르신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학업 외에도 계절마다 소풍, 체육대회, 수학여행, 상록의 밤, 일일호프 등 다양한 행사가 펼쳐진다. 졸업식 때는 교복을 입고 단체사진을 찍으며 뒤늦게나마 학창시절의 추억을 쌓을 기회도 가진다. 제때 학교에 다녔다면 누릴 수 있었을 설레는 순간들을 경험할 수 있도록 박 교장이 세심하게 고민했던 이벤트들이었다.

 

박 교장이 야학 교실을 개설한다는 벽보를 보고 몰려든 36명의 만학도들이 처음 입학했던 상록야학은 지금까지 8,000명 가까운 졸업생을 배출했다. 설립 초기 직장인들과 인근 지역 대학생들이 지켰던 교단을 거쳐간 교육봉사자들 수도 1,300명 남짓 헤아린다.

 

지금도 상록야학에선 약 40명의 교육봉사자들과 50-80대의 100명 가까운 학생들이 못다 한 학업을 이어가고 있다. 중·고교 검정고시 합격 이후에도 대학에 진학해 학업을 이어가거나 상록야학에서 교육봉사를 하는 사람들도 부지기수였다.

 

마음씀씀이가 오롯이 담긴 상록야학의 학생들이 성장하는 모습에 마냥 기뻐했던 박 교장이었지만 지난해 10월 자신이 입원 중이던 대학병원에 3억원을 기부한 직후 영면에 들었다. 빈소를 찾은 졸업생들은 늦깎이 공부의 설렘과 고인과 함께했던 자신들의 소중한 추억을 늘어놓기 바빴다. 황망한 가운데서도 미망인 한윤자(80) 씨가 2대 교장으로서 상록야학의 명맥을 이어가고자 결심한 계기였다.

 

이처럼 47년째 늦깎이 학생들의 배움터가 되어온 상록야학은 코오롱그룹 오운문화재단(이사장 이웅열)이 19일 서울 마곡 코오롱 원앤온리타워에서 개최한 제23회 우정선행상 시상식에서 대상을 수상했다.

 

18년째 무연고 고인들의 장례를 치러준 강봉희 씨, 온갖 질병과 사투하면서도 42년간 이·미용 봉사를 이어온 김정심 씨, 청각장애인 가족들의 소통을 도와왔던 수어통역 봉사단 ‘손으로 하나되어’는 각각 우정선행상 본상을 받았다.

 

오운문화재단의 우정선행상은 2001년부터 우리 사회 보이지 않는 곳에서 선행을 베풀어 온 이들의 미담 사례를 널리 알리기 위해 제정된 상으로 '살맛나는 세상'을 가꿔온 봉사자들을 격려하고 위로해왔다. 올해 23회째를 맞은 이날 시상식에는 이웅열 이사장과 손봉호 심사위원장을 비롯한 심사위원, 지난해 수상자 등이 올해 수상자들에게 상을 수여하고 축하하는 자리를 함께했다.

 

한 교장은 우정선행상 대상 수상 소감에서 “남편이 상록야학을 그토록 지키고 싶어했던 이유를 장례식 때 제대로 알고 그 뒤를 이어가는 게 옳은 길이라고 용기를 내보기로 했다”며 “우정선행상은 우리가 세상에서 가장 멋지고 아름답게 살고 있다며 앞으로도 흔들리지 않게끔 격려해주는 뜻깊은 상”이라고 밝혔다.

 

우정선행상 본상을 수상한 장례지도사 강봉희(70) 씨는 가족과 연이 끊겨 홀로 죽음을 맞이했거나 장례비 마련이 어려운 기초생활수급자 등 아무도 돌보지 않는 이들의 쓸쓸한 마지막을 존엄하고 따뜻하게 배웅해왔다. 본인의 암투병 경험을 계기로 타인의 죽음을 돌보는 일에 관심을 갖기 시작해 18년간 900명에 가까운 고인의 장례를 도왔다. 특히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가 속출했던 2020년에는 바이러스에 대한 막연한 공포를 무릅쓰고 대구에서 석 달 동안 24명의 시신을 수습하기도 했다.

 

김정심(77) 씨는 20대 때부터 시한부 판정을 받을 정도로 강직성 척추염, 간경화, 담석증, 고혈압, 고지혈증, 만성신부전증 등 온갖 질병과 사투하면서도 살아있는 동안 값지게 살고자 하는 생각에 시작한 이·미용 봉사를 42년간 해왔다. 한국전쟁 당시 부모님과 큰오빠를 잃었던 그였지만 비전향장기수 어르신들의 머리를 다듬어주는 봉사활동을 통해 다름을 인정하고 타인의 아픔도 포용할 수 있게 됐다고 했다.

 

또다른 본상 수상자 ‘손으로 하나되어’는 2003년 경기도 수어교육원에서 교육받은 평범한 직장인 4명으로 시작해 올해로 20년째를 맞은 수어 봉사 동아리로, 현재 12명이 활동 중이다. 특히 청각장애인 부모와 코다(COD청각장애인 부모 사이에서 태어난 비장애인 자녀) 사이 소통을 돕는 일에 주력해왔는데 코로나19 확산 시기 온라인 화상 수업으로 조력하며 빛을 발했다.

 

오운문화재단 이웅열 이사장은 "23회 우정선행상 수상자 여러분들은 타인을 위해 각자가 있는 곳에서 자신이 가진 것으로 가장 잘할 수 있는 일을 통해 사랑을 실천해 오셨다"며 "여러분들이 지금까지 걸어오신 길에 경의를 표하며 앞으로의 여정에 우정선행상이 새로운 원동력이 될 수 있기를 진심으로 기원한다"고 축하인사를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