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2 (월)

  • 흐림동두천 14.1℃
  • 구름많음강릉 13.5℃
  • 흐림서울 16.1℃
  • 구름많음대전 16.6℃
  • 구름많음대구 14.2℃
  • 구름많음울산 11.4℃
  • 흐림광주 15.3℃
  • 구름많음부산 12.5℃
  • 흐림고창 15.2℃
  • 흐림제주 16.4℃
  • 흐림강화 12.2℃
  • 구름많음보은 11.5℃
  • 흐림금산 13.6℃
  • 흐림강진군 13.6℃
  • 구름많음경주시 9.3℃
  • 구름많음거제 13.1℃
기상청 제공

화학·에너지


SK종합화학-코오롱인더스트리, ‘썩는 플라스틱’ 3분기 출시

올 상반기 PBAT 시제품 개발 및 3분기 완전 생분해 PBAT 정식 출시
2023년까지 국내 최대규모 연산 5만톤 이상 PBAT 생산…폐플라스틱 문제 해결 앞장
“친환경 플라스틱 순환 체계 구축을 통해 ESG 경영 추진 가속화”

 

[FETV=김창수 기자] SK종합화학과 코오롱인더스트리가 협업해 올해 3분기 ‘잘 썩는’ 친환경 생분해 플라스틱 제품인 PBAT(Polybuthylene Adipate-co-Terephthalate)를 출시하겠다고 7일 밝혔다.

 

7일 SK종합화학과 코오롱인더스트리는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에서 친환경 생분해성 플라스틱 제품 사업화를 위해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지난해부터 친환경 생분해 플라스틱 소재 개발에 협력해 온 두 회사가 공동의 연구개발을 시작한 지 1년 만에 제품 상용화 단계를 앞두고 있다.

 

양사는 오는 2023년까지 PBAT 생산 규모를 국내 최대인 연산 5만톤 이상 확보해 폐플라스틱 문제에 선제적으로 대응한다. 아울러 앞으로 늘어날 생분해 제품 수요에 적극 대응하겠다는 목표다.

 

PBAT는 자연에서 산소, 열, 빛과 효소 반응에 의해 빠르게 분해되는 친환경 플라스틱 제품이다. 통상 플라스틱 제품은 자연분해되는데 100년 가까이 소요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반면 PBAT 제품은 매립 시 6개월 이내 자연 분해되는 높은 친환경성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특성으로 최근 사용량이 급속도로 증가하고 있다.

 

코오롱인더스트리와 SK종합화학은 각자 오랜 기간 쌓아온 플라스틱 제품 제조 공정기술을 결집해 올해 3분기 내 고품질 PBAT 제품을 정식 출시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양사는 올해 상반기까지 PBAT 제품의 생분해성 인증 및 국내외 특허출원, 시제품 개발을 완료할 계획이다.

 

코오롱인더스트리는 국내 최고 수준의 나일론 및 폴리에스테르계 제품 생산기술에 기초한 PBAT 생산 기술 및 설비 운영 노하우를 공유하기로 했다. SK종합화학은 국내 유일의 PBAT 주원료 생산 및 공급 업체로서의 이점을 충분히 활용하게 된다. 더불어 그동안 축적한 친환경 패키징 소재 분야 기술을 접목해 높은 품질의 PBAT 제품 생산기술을 더욱 업그레이드하기로 했다.

 

최근 환경부가 ‘2050년 탄소중립’을 선언한 데 이어 전세계 각국에서 플라스틱 사용 규제가 강화되고 있다. 이에 생분해성 플라스틱 제품 시장은 기하급수적으로 확대될 전망이다.

 

양사가 상업화하려는 PBAT는 재활용이 어려운 농업용 비닐, 일회용 봉투, 어망 등의 플라스틱 제품이나 오염물질이 묻어 재활용이 불가한 폐플라스틱을 대체 가능하다. 이런 점에서 플라스틱 쓰레기 문제 해결을 위한 효과적인 대안으로 평가받고 있다.

 

나경수 SK종합화학 사장은 “SK종합화학은 코오롱인더스트리와 공동 협력을 통해 생분해성 플라스틱 시장에서 차별적 경쟁력을 확보하고 친환경 플라스틱 순환 체계를 빠르게 구축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장희구 코오롱인더스트리 대표이사는 “친환경 플라스틱 생태계 구축에 양사 간 시너지가 기대된다”라며 “코오롱인더스트리는 환경을 배려한 지속 가능한 소재 개발을 지속 확대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양사는 지속적으로 친환경 생분해성 플라스틱 제품 포트폴리오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또한 폐플라스틱을 원료로 사용해 리사이클 제품을 생산하는 비니지스 협력 모델도 추진함으로써 플라스틱 순환체계를 공동으로 완성해 나갈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