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3 (화)

  • 흐림동두천 25.2℃
  • 흐림강릉 31.1℃
  • 서울 25.9℃
  • 대전 26.7℃
  • 흐림대구 31.8℃
  • 구름많음울산 30.9℃
  • 흐림광주 29.1℃
  • 구름많음부산 29.6℃
  • 흐림고창 29.6℃
  • 구름많음제주 32.1℃
  • 흐림강화 24.7℃
  • 흐림보은 26.2℃
  • 흐림금산 28.0℃
  • 흐림강진군 29.8℃
  • 구름많음경주시 32.3℃
  • 구름많음거제 28.4℃
기상청 제공



iM라이프 ‘새 출발’…김성한 대표 “변액보험 명가 도약”

IM뱅크 시중銀 전환에 사명 변경
브랜드 인지도 높여 매출 확대
변액보험 순자산 업계 9위 성장
2026년 순자산 2조원 달성 목표

[FETV=장기영 기자] 시중은행계 생명보험사로 새롭게 출범한 iM라이프의 김성한 대표이사<사진>가 ‘변액보험 명가(名家)’ 도약을 목표로 내걸었다.

 

상품 차별화와 수익률 제고를 통해 오는 2026년까지 변액보험 순자산을 2조원 규모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김성한 대표는 20일 iM라이프의 사명 변경을 공식 발표하고,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사업 전략을 공개했다.

 

iM라이프는 모기업인 DGB금융그룹이 이달 iM뱅크(옛 DGB대구은행)의 시중은행 전환에 맞춰 계열사 사명을 변경하면서 DGB생명에서 iM라이프로 사명을 바꿨다.

 

iM라이프는 이번 사명 변경을 계기로 브랜드 인지도를 높여 매출을 확대하고, 주력 분야인 변액보험 시장에서 지배력을 강화할 방침이다.

 

특히 그동안의 체질 개선 노력을 바탕으로 차별화된 운용 전략을 통해 변액보험 명가로 도약한다는 계획이다.

 

 

iM라이프의 변액보험 순자산은 올해 5월 말 1조2639억원으로 2020년 12월 말 3261억원에 비해 4배 가까이 급증해 업계 17위에서 9위로 뛰어올랐다.

 

김 대표는 “새 보험 국제회계기준(IFRS17) 시행에 대비해 변액보험을 중심으로 영업 체질을 개선하면서 단기간 내 변액보험 시장에서 확실한 입지를 다졌다”고 설명했다.

 

김 대표는 이러한 성장세에 힘입어 오는 2026년까지 변액보험 순자산을 2조원으로 늘린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목표 달성을 위한 3대 핵심 과제로는 ▲신상품 전문성 강화 ▲선제적 수요 파악 ▲수익률 제고를 꼽았다.

 

김 대표는 “iM라이프는 영업 역량과 경영 전략, 조직문화 등 모든 면에서 한 단계 도약해 중견보험사로서 확실한 성장 기반을 구축했다”며 “이제 시중금융그룹의 내실 있는 생보사이자, 고객의 미래를 생각하는 변액보험 명가로 더 넓은 바다를 향해 나아갈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