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2 (목)

  • 흐림동두천 0.1℃
  • 흐림강릉 0.2℃
  • 흐림서울 0.3℃
  • 흐림대전 2.4℃
  • 대구 2.7℃
  • 울산 3.2℃
  • 광주 4.9℃
  • 흐림부산 4.9℃
  • 흐림고창 5.3℃
  • 제주 9.4℃
  • 흐림강화 0.3℃
  • 흐림보은 1.3℃
  • 흐림금산 2.6℃
  • 흐림강진군 4.8℃
  • 흐림경주시 2.6℃
  • 흐림거제 5.6℃
기상청 제공



한·일 통화스와프 8년 만에 복원...100억달러 규모

 

[FETV=권지현 기자] 한·일 통화당국이 100억달러 규모의 통화스와프(통화 교환) 계약을 체결했다고 기획재정부가 1일 밝혔다.

 

원화와 엔화를 주고받는 방식이 아니라, 전액 달러화 베이스로 진행된다. 일본이 한국에 엔화를 예치하면 한국이 일본에 달러를 빌려주는 식이다. 한국이 일본에 원화를 예치하고 일본으로부터 달러를 빌려올 수도 있다. 한일 통화스와프가 복원된 것은 8년 만이다.

 

기재부는 보도자료를 통해 "한국은행과 일본은행이 통화스와프 계약을 체결했다"며 "이번 계약으로 양국의 금융협력이 촉진되고 역대 금융안전망이 강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계약기간은 3년이다.

 

이번 계약은 지난 6월 말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스즈키 슌이치 일본 재무상의 도쿄 재무장관회의 합의에 따른 후속 조치다. 6월 말 합의 이후 중앙은행 간 세부내용 협의, 외부 법률자문 등 관련 절차를 거치면서 실제 계약까지 5개월가량 소요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2001년 20억 달러로 시작한 한일 통화스와프는 글로벌 금융위기, 유럽 재정위기 등을 거치면서 2011년 10월 700억달러까지 규모가 커졌다. 이후 한일 관계가 경색되면서 규모가 계속 줄었고, 마지막 남아있던 100억달러 계약이 2015년 2월 만료되면서 8년 넘게 중단된 상태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