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7 (화)

  • 구름조금동두천 23.8℃
  • 맑음강릉 25.0℃
  • 맑음서울 24.4℃
  • 맑음대전 23.9℃
  • 구름조금대구 23.4℃
  • 흐림울산 22.8℃
  • 맑음광주 26.0℃
  • 흐림부산 23.3℃
  • 맑음고창 24.8℃
  • 맑음제주 25.5℃
  • 맑음강화 23.4℃
  • 맑음보은 23.4℃
  • 맑음금산 22.9℃
  • 맑음강진군 26.4℃
  • 흐림경주시 21.0℃
  • 흐림거제 22.0℃
기상청 제공



한은 "기준금리 0.25%p 인상 조건 바뀌었다"...빅스텝 가능성 시사

 

[FETV=권지현 기자]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는 22일 "0.25%포인트(p) 인상의 전제 조건이 많이 바뀌었다"며 다음 달 '빅스텝'(한 번에 기준금리 0.50%p 인상) 가능성을 시사했다.

 

이 총재는 이날 오전 서울 중구 명동 은행회관에서 열린 비상 거시경제금융 회의 직후 "0.25%p 인상 기조가 아직 아직 유효하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지난 수 개월 동안 드린 포워드 가이던스(사전 예고 지침)에는 전제 조건이 있다"며 "지난 포워드 가이던스 이후 가장 큰 변화는 미국 연방준비제도의 최종 금리에 대한 시장 기대가 오늘 새벽 파월 의장이 애기했듯 4% 수준 이상으로 상당 폭 높아진 것"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한은은 4%에서 안정되지 않을까 기대했는데, 기대가 많이 바뀌었다"고 밝혔다.


이 총재는 "다음 주 금융통화위원회까지 2∼3주 시간 있는 만큼 금통위원들과 함께 이런 전제조건 변화가 성장 흐름, 외환시장 등에 미치는 영향을 면밀히 검토해 기준금리 인상 폭과 시기 등을 결정하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한은 입장에서는 물가가 가장 관건"이라면서 "원화가 절하되는 문제가 우리 물가에 어떤 영향을 주고 물가를 잡기 위해서 어떤 금리정책을 해야 하는지가 한은의 큰 의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