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4 (금)

  • 맑음동두천 23.8℃
  • 흐림강릉 27.4℃
  • 흐림서울 22.0℃
  • 구름많음대전 24.6℃
  • 흐림대구 28.2℃
  • 울산 24.4℃
  • 박무광주 23.0℃
  • 부산 22.2℃
  • 구름조금고창 23.0℃
  • 제주 25.2℃
  • 맑음강화 21.6℃
  • 구름많음보은 24.3℃
  • 구름조금금산 22.7℃
  • 구름많음강진군 23.2℃
  • 흐림경주시 27.2℃
  • 흐림거제 23.0℃
기상청 제공


건설·부동산


올해 1분기 서울서 팔린 토지 3건중 1건은 외지인이 매수

 

[FETV=성우창 기자] 올해 1분기(1∼3월) 서울에서 팔린 토지 3건(필지) 가운데 1건은 외지인이 사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한국부동산원의 월별 매입자 거주지별 토지 매매 현황 자료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서울의 토지 매매 거래 2만5405건 중 외지인이 매입한 건수는 8408건으로, 전체의 33.1%를 차지했다. 이는 부동산원이 관련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지난 2019년 이래 분기 기준으로 가장 높은 수치다.


올 1분기 서울 토지 매매 계약 3건 중 1건은 매수인이 서울 거주자가 아닌 외지인인 셈이다. 여기에는 순수토지뿐 아니라 토지와 건축물이 일괄 거래된 경우도 포함된다. 분기별 외지인 토지 매수 비중은 지난해 4분기(10∼12월)에 32.4%로 처음 30%를 넘어섰고, 올해 1분기(33.1%)에는 오름폭이 확대됐다.


구별로 외지인의 매입 비중이 가장 높은 곳은 송파구로, 전체 매매량(1565건)의 43.4%(679건)를 외지인이 사들였다. 이어 영등포구(41.3%), 관악구(40.3%), 용산구(40.1%), 강서구(39.1%) 등의 순으로 외지인 매입 비중이 높았다.


부동산 업계와 전문가들은 수도권 토지 보상 등으로 풀린 현금이 상대적 안전자산으로 여겨지는 서울의 토지와 주택으로 유입되는 것으로 보고 있다.


토지보상·부동산개발정보 플랫폼 '지존'의 신태수 대표는 "외지인의 서울 토지 매입이 늘어나는 것은 3기 신도시를 비롯한 수도권의 대규모 토지 보상과 밀접한 관계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안전자산이라고 할 수 있는 서울의 토지·건물을 사들이는 것"이라고 말했다.


올해 전국적으로 풀리는 토지보상금이 32조원을 넘을 것으로 추산되는 가운데 서울의 토지뿐 아니라 주택에도 외지인들의 매수세가 강해지는 양상이다. 1분기 서울 주택의 외지인 매수 비중은 30.3%로, 관련 통계 집계가 시작된 2006년 이래 1분기 기준으로 최고치를 기록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 따르면 최근 인천계양 신도시가 3기 신도시 가운데 가장 먼저 토지 보상을 완료했다. 


토지 보상 시작이 늦은 고양창릉을 제외하면 하남교산(93%), 부천대장(68%), 남양주왕숙(59%), 남양주왕숙2지구(57%) 등도 토지 보상 진행률이 50%를 넘어섰다. 정부는 현금 유동성 억제를 위해 토지주에게 현금 대신 해당 지역의 다른 토지로 보상하는 제도인 '대토보상'을 추진하고 있지만, 토지 보상이 끝난 인천계양(11%)과 막바지 작업 중인 하남교산(12%)의 대토보상 계약률은 10%대에 불과하다.


신 대표는 "정부의 기대와 달리 토지보상금의 대부분이 현금으로 지급됐는데 이 자금이 서울을 비롯한 부동산 시장에 유입되면서 시장을 자극할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