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3 (목)

  • 맑음동두천 24.2℃
  • 맑음강릉 18.9℃
  • 맑음서울 25.7℃
  • 맑음대전 25.1℃
  • 맑음대구 23.2℃
  • 맑음울산 22.8℃
  • 맑음광주 24.8℃
  • 구름많음부산 23.3℃
  • 구름많음고창 25.4℃
  • 구름조금제주 21.4℃
  • 맑음강화 23.8℃
  • 맑음보은 23.6℃
  • 맑음금산 25.1℃
  • 맑음강진군 25.9℃
  • 맑음경주시 23.5℃
  • 구름조금거제 21.5℃
기상청 제공

중소·벤처기업


우수 중견기업, 신산업 분야서 활약...한국수출 회복 활로

 

[FETV=유길연 기자] 우수한 기술을 보유한 중견기업이 반도체, 바이오헬스 등 신산업 분야의 수출에서 두각을 나타내며 우리 경제의 새로운 활력이 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3일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의 '중견기업, 코로나19 속 기술력으로 수출파고 넘다' 보고서에 따르면 작년 10월 기준 국내 8대 신산업 수출의 중견기업 비중은 21.7%로 조사됐다. 이는 같은 기간 전체 수출에서 중견기업이 차지하는 비중(17.3%)과 비교해 4%포인트 넘게 높은 수준이다.  

 

8대 신산업은 차세대 반도체, 바이오헬스, 항공·드론, 첨단 신소재, 에너지 신산업, 로봇, 차세대 디스플레이, 전기·자율차로 구성된다. 특히 성장 가능성이 큰 바이오헬스, 차세대 반도체 분야에서 중견기업의 수출 비중이 각각 41.2%, 23.5%로 높았다.

 

중견기업의 수출구조도 신산업 중심으로 빠르게 재편되고 있다. 보고서에 따르면 중견기업 수출에서 8대 신산업이 차지하는 비중은 2018년 15.9%, 2019년 15.8%에서 작년 10월 기준 18.4%로 올랐다. 이에 대기업의 신산업 수출비중(16.6%)을 넘어섰다. 

 

중견기업이 신산업에서 성공할 수 있었던 이유는 적극적인 기술개발에 있다. 중견기업은 인공지능연구소 설립, 해외 고객사와의 기술교류, 다양한 산학협력 활동 등을 통해 새로운 기술 개발에 집중했다. 

 

정혜선 무협 수석연구원은 "세계적인 기술력을 보유한 강소 중견기업을 지속해서 배출하려면 연구개발과 관련된 정책지원과 기업 자체의 개방형 혁신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