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7 (목)

  • 맑음동두천 10.8℃
  • 구름많음강릉 7.3℃
  • 맑음서울 11.7℃
  • 구름조금대전 11.9℃
  • 구름많음대구 8.4℃
  • 구름많음울산 7.4℃
  • 구름많음광주 12.3℃
  • 흐림부산 8.9℃
  • 맑음고창 11.0℃
  • 맑음제주 13.2℃
  • 구름조금강화 9.6℃
  • 구름많음보은 8.2℃
  • 구름많음금산 10.8℃
  • 구름많음강진군 12.2℃
  • 흐림경주시 7.9℃
  • 흐림거제 9.0℃
기상청 제공

통신

코로나19 확산 우려…세계최대 모바일박람회 'MWC 2020' 취소

[FETV=송은정 기자] 이달 말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세계이동통신박람회)가 코로나19의 확산 우려 때문에 결국 취소됐다고 AP, 로이터 통신 등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연합뉴스가 보도한  AP,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주최 측인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GSMA)의 존 호프먼 회장은 이날 성명을 내고 "'MWC 2020'을 취소한다"면서 "코로나바이러스 확산과 관련한 국제적 우려와 여행 경보 등으로 행사 개최가 불가능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앞서 인텔, 페이스북, 아마존, 소니, 시스코 등 수십 개 기술 회사와 무선 통신회사들이 코로나19 확산 우려에 따라 잇따라 MWC 불참 계획을 밝혔다.


새 스마트폰을 선보일 계획이었던 LG전자도 불참을 선언했다.

  
오는 24∼27일 열릴 예정이던 MWC는 세계 최대의 통신·모바일 전시회다.

 

전 세계 약 200개국에서 10만명이 넘는 관람객이 모여 최신 IT 기술 트렌드를 체험한다.

 

전시회 특성상 손으로 기기를 만져보고 직접 써보는 체험이 많고, 5000∼6000명 중국인 관람객이 방문할 것으로 예상돼 전시회가 계획대로 진행되면 코로나19가 확산할 수 있다는 우려를 샀다.

 

GSMA는 코로나19 확산 우려에도 여러 차례 행사를 예정대로 진행하겠다는 뜻을 밝혔지만, 대형 업체들이 잇달아 참가 취소를 발표하면서 이날 긴급 이사회 회의 끝에 취소를 결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