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2 (수)

  • 구름많음동두천 23.6℃
  • 구름많음강릉 26.2℃
  • 구름많음서울 24.1℃
  • 대전 25.0℃
  • 구름많음대구 25.4℃
  • 구름조금울산 24.3℃
  • 구름조금광주 26.3℃
  • 흐림부산 25.5℃
  • 구름조금고창 26.8℃
  • 구름많음제주 29.3℃
  • 구름많음강화 21.9℃
  • 흐림보은 23.6℃
  • 구름많음금산 24.6℃
  • 흐림강진군 26.8℃
  • 구름조금경주시 25.1℃
  • 흐림거제 26.2℃
기상청 제공

유통


삼양식품, 밀양에 신공장 설립 추진한다…“수출 전진기지로 활용”

9일 경상남도, 밀양시, 한국주택토지공사와 투자 협약(MOU) 체결

 

[FETV=김윤섭 기자] 삼양식품이 수출 전진기지 구축에 나선다.

 

삼양식품은 창원 그랜드 머큐어 앰배서더 호텔에서 경상남도, 밀양시, 한국주택토지공사와 공장 설립을 위한 투자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기반으로 삼양식품은 2023년까지 약 1300억원을 투자해 밀양시 부북면 나노융합국가산업단지에 신공장 설립을 추진한다.

 

삼양식품은 중국, 동남아 등 해외 유통망 강화에 따른 수요 급증으로 그동안 생산 능력 확대 방안을 다각도로 검토해 왔다. 특히 최대 수출국인 중국에는 올해 10월과 11월 두달간 컨테이너 800대(라면 약6400만개)를 수출하는 등 매 분기 최대 실적을 기록하고 있다. 현재 가동중인 원주와 익산공장의 연간 생산량은 12억개 수준이며, 수출용 제품 대부분은 원주공장에서 생산된다.

 

밀양은 부산항과 인접해 물류비가 기존 대비 50% 절감되는 등 수출 전진기지가 될 수 있는 최적의 입지 조건을 갖췄다. 삼양식품은 이 같은 이점을 활용해 신공장의 생산 품목을 수출용 제품으로 구성하고, 생산라인을 자동화함으로써 해외 수요에 유연한 대응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삼양식품 관계자는 “수출 전진기지를 확보해 해외사업에 박차를 가하고자 한다”며 “공장 설립 시 지역업체들과의 협력뿐 아니라 150여 명 이상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삼양식품은 불닭볶음면의 세계적인 인기로 2015년 300억에 불과했던 해외 매출이 2016년 930억, 2017년 2050억으로 수직상승했다. 올해 수출은 2700억원에 이를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