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7 (수)

  • 흐림동두천 24.8℃
  • 흐림강릉 29.9℃
  • 서울 26.7℃
  • 구름많음대전 29.4℃
  • 구름많음대구 31.2℃
  • 구름많음울산 29.5℃
  • 흐림광주 27.2℃
  • 구름조금부산 28.3℃
  • 구름많음고창 ℃
  • 흐림제주 35.1℃
  • 흐림강화 24.7℃
  • 흐림보은 28.6℃
  • 흐림금산 29.5℃
  • 흐림강진군 30.3℃
  • 흐림경주시 30.0℃
  • 구름많음거제 26.5℃
기상청 제공



상반기 펀드 순자산 98조원 증가…64조 순유입

금투협, ‘2024년 상반기 펀드시장 동향’ 발표

 

[FETV=심준보 기자] 올해 상반기(1∼6월) 견조한 글로벌 증시에 힘입어 펀드 순자산이 98조원 넘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투자협회가 10일 발표한 '상반기 펀드시장 동향' 자료에 따르면 지난 6월 말 기준 전체 펀드 순자산은 1069조5000억원으로 지난해 말 대비 98조1000억원(10.1%) 늘어났다.


구체적으로 공모펀드 순자산은 67조6000억원(19.4%) 증가한 415조9000억원, 사모펀드 순자산은 30조5000억원(4.9%) 증가한 653조6천억원으로 집계됐다.


특히 올 상반기에는 해외주식형 펀드의 성장세가 두드러졌다. 해외주식형 펀드의 순자산은 56조7000억원으로 지난해 말 보다 16조원(39.4%) 늘었다.


반면 국내주식형 펀드 순자산은 72조7000억원으로 2조6000억원(3.7%) 증가했다.


금투협 관계자는 "인공지능(AI) 열풍 속 반도체 관련주의 가치가 크게 올랐다"며 "팬데믹 이후 글로벌 경기가 비교적 연착륙하고 있어 투자심리가 견조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국내 채권형 펀드 순자산은 149조2000억원으로 지난해 말보다 17조3000억원(13.1%) 증가했다. 해외채권형 펀드 순자산은 7조8000억원으로 1조5000억원(22.5%) 늘었다.


물가 안정 흐름에 따라 국내 기준금리 인하가 임박했다는 기대감이 커지며 채권형 펀드 투자가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자금 순유입(1∼6월 합계액) 기준으로 보면 올해 상반기 전체 펀드 시장에 총 64조9000억원의 자금이 순유입됐다.


유형별로 보면 ▲채권형 15조8000억원 ▲머니마켓펀드(MMF) 14조원 ▲혼합자산형에 6조4000억원 ▲주식형 6조1000억원 등의 자금이 순유입됐다.


금투협은 향후 과제로 상장지수펀드(ETF)를 제외한 공모펀드의 성장 지원, 연금 운용에 대한 국민 관심 제고를 꼽았다.


주식형 및 채권형 공모펀드는 지난 2020년 말 대비 순자산 총액이 각각 35조4천억원, 27조4천억원 성장했다. 하지만 ETF를 제외하면 주식형 공모펀드는 2조원 감소했고, 채권형 공모펀드는 1조3천억원 증가하는 데 그쳤다.


금투협은 2020년 말 이후 많은 투자자가 적극적인 투자활동을 하고 있지만 정작 노후를 대비하는 연금(개인연금·퇴직연금 등)에는 신경을 쓰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2023년 말 기준 87.2%(333조원)에 달하는 연금 자금이 예·적금 등 원리금보장상품에 잠들어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