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0 (수)

  • 맑음동두천 4.3℃
  • 구름많음강릉 8.5℃
  • 맑음서울 7.1℃
  • 맑음대전 6.8℃
  • 맑음대구 9.5℃
  • 맑음울산 9.4℃
  • 구름많음광주 9.7℃
  • 맑음부산 11.3℃
  • 구름많음고창 8.4℃
  • 구름많음제주 14.8℃
  • 맑음강화 6.9℃
  • 맑음보은 3.5℃
  • 맑음금산 4.7℃
  • 구름조금강진군 8.7℃
  • 맑음경주시 7.1℃
  • 맑음거제 12.4℃
기상청 제공


"금융불균형 완화 정책…보험사, 신용대출 점검해야"

 

[FETV=홍의현 기자] 금융당국과 중앙은행의 금융 불균형 완화 정책에 따라 보험사들이 가계 대출에서 신용 대출 리스크를 점검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3일 보험연구원 조영현 연구위원은 '금융 불균형 완화 정책과 보험산업' 보고서에서 금융당국이 가계 대출 총량 관리를 추진하고 있으며 한국은행도 금융 불균형 완화에 비중을 둬 기준금리를 단계적으로 인상할 가능성이 높다며 이같이 평가했다.

 

조 연구위원은 "금융 불균형 완화 정책으로 경제 주체의 수익률 추구 현상이 완화될 것"이라며 "이로 인해 유동성 증가율 둔화, 자금 단기화 현상 완화, 위험자산 하방 위험 확대 등이 나타날 것"이라고 판단했다. 이어 "통화정책 정상화 및 대출 제약으로 인해 개인의 주식 투자 및 부동산 매입 수요가 감소할 가능성이 높으며 이에 따라 주가와 부동산의 하방 위험이 커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또 위험자산 선호 하락으로 인한 회사채 금리 상승, 금리 상승으로 인한 대출 연체율 증가가 나타날 것으로 예상했다.

 

이에 조 연구위원은 "금융 불균형 완화 정책은 자금흐름과 자산의 가격 및 리스크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보험사들은 저축성 및 투자성 보험의 수요, 자산운용 및 자본관리 측면에서 대응 전략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변액보험 수요는 감소할 가능성이 높고 대출 제약에 의해 해지율이 상승할 가능성도 있을 것으로 전망됐다. 이에 따라 보험사들은 기대수익률 제고를 위해 최근 수년간 확대했던 운용자산의 신용리스크를 축소하고 장기 국공채 비중을 확대할 시기로 봤다.

 

특히 가계 대출의 경우 신용대출의 리스크, 기업 대출의 경우 취약기업의 상환 능력을 주의 깊게 점검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미국의 통화정책 정상화에 대응하여 해외 대체투자에 대한 리스크도 고려해야 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