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0 (수)

  • 맑음동두천 3.7℃
  • 구름많음강릉 8.5℃
  • 맑음서울 6.2℃
  • 맑음대전 5.6℃
  • 구름조금대구 7.5℃
  • 구름많음울산 8.1℃
  • 구름조금광주 8.2℃
  • 맑음부산 10.4℃
  • 구름조금고창 7.6℃
  • 구름많음제주 14.7℃
  • 맑음강화 3.2℃
  • 맑음보은 2.4℃
  • 맑음금산 3.4℃
  • 구름조금강진군 7.4℃
  • 구름조금경주시 6.6℃
  • 맑음거제 11.0℃
기상청 제공


규제 초강수에도...9월 가계대출 6조5000억원 증가

 

[FETV=권지현 기자] 지난달 은행 가계대출이 6조5000억원 증가했다. 대출 규제 초강수에도 증가 규모는 전월보다 오히려 소폭 늘었다. 내 집 마련을 위한 주택매매와 전세거래 관련 자금 수요가 지속된 영향이다. 기업대출도 7조7000억원 늘면서 9월 기준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한국은행이 13일 발표한 ‘2021년 9월 중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말 은행 가계대출(정책 모기지론 포함) 잔액은 1052조7000억원으로 지난 8월보다 6조5000억원 늘었다. 증가 규모는 전월(6조1000억원)보다 소폭 증가했다. 잔액 기준으로는 8개월 연속 1000조원을 돌파했다.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769조8000억원으로 한 달 만에 5조7000억원 늘었다. 9월 증가액 기준으로는 관련 통계치를 작성한 2004년 이후 세 번째로 많다. 전세자금 증가액은 2조5000억원으로 전월(2조8000억원)과 비슷한 수준을 이어갔다.

 

한은 관계자는 “주택담보대출은 주택매매 및 전세거래 관련 자금수요가 이어지면서 전월 수준의 증가세가 지속됐다”고 말했다.

 

 

반면 9월 중 일반신용대출을 포함한 가계 기타대출 잔액은 8000억원 증가한 281조1000억원을 기록했다. 증가 규모가 지난 8월(3000억원)에 비해서는 늘었지만 7월(3조6000억원)과 비교하면 줄어들었다. 한은은 기타대출의 경우 전월보다 증가규모가 다소 확대됐나 금융권의 가계대출 관리 강화 등으로 소폭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기업 대출은 한 달 새 7조7000억원 늘어 9월 증가액 기준으로 관련 통계 작성 이후 최대치를 기록했다. 대기업 대출은 분기말 일시상환에도 운전자금 수요 확대 등으로 3000억원 늘었다. 중소기업 대출도 9월 기준 역대 최대 증가폭을 나타냈다. 코로나19 관련 은행과 정책금융기관의 금융지원이 지속되는 가운데 업황이 좋아진 일부 업종을 중심으로 시설자금 수요가 늘면서 대출도 7조4000억원 늘었다.

 

코스피는 9월 중순 이후 파산 위기에 몰린 중국 헝다그룹 사태, 글로벌 인플레이션(지속적인 물가 상승) 우려 등으로 주요국 주가와 함께 상당폭 내렸다. 9월 말 코스피지수는 3069로 전월 말(3199) 대비 하락했다.

 

은행 예금은 약 18조2000억원 순유입되면서 전월(24조6000억) 대비 감소했다. 수시입출식예금은 분기말 재무비율 관리를 위한 기업자금과 추석 상여금 등 가계자금이 유입되면서 15조7000억원 늘었다. 정기예금은 지자체 여유자금 유입으로 4조원 증가했으나, 기타금융기관 예금의 만기도래 영향으로 증가폭은 전월(8조4000억원)보다 줄었다.

 

자산운용사는 자금이 2조5000원 줄면서 감소세를 이어갔다. 머니마켓펀드(MMF)는 분기말 은행들의 자기자본비율 관리 등을 위한 환매 등으로 자금이 9조원 빠져나갔다. 주식형펀드는 2000억원 유출되면서 감소 전환했으나 부동산 등 기타펀드는 자금이 6조1000억원 유입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