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6 (목)

  • 흐림동두천 21.7℃
  • 구름많음강릉 22.6℃
  • 흐림서울 24.4℃
  • 흐림대전 24.6℃
  • 흐림대구 22.8℃
  • 흐림울산 22.7℃
  • 광주 20.6℃
  • 흐림부산 22.9℃
  • 흐림고창 22.7℃
  • 제주 22.6℃
  • 구름많음강화 21.1℃
  • 흐림보은 22.6℃
  • 흐림금산 23.5℃
  • 흐림강진군 20.7℃
  • 흐림경주시 22.1℃
  • 흐림거제 23.0℃
기상청 제공

유통


GS수퍼마켓, ESG경영 박차...'친환경 전단지' 도입

GR인증 친환경 용지인 GR-coat용지로 변경
폐지 분해 및 이물질 제거 후 자원 재활용

 

[FETV=김윤섭 기자] GS수퍼마켓이 4일부터 오프라인 매장 내 전단지 및 홍보용 인쇄용지를 친환경 용지로 바꿈으로써 ESG경영에 박차를 가한다. 

 

GS리테일 GS수퍼마켓은 기존에 사용하던 전단 용지를 GR(Good Recycled Product)인증 친환경 용지인 GR-coat용지로 변경하여 제작한다고 4일 밝혔다.

 

이번에 변경 사용되는 GR-coat용지는 국내외에서 거둬들인 폐지를 분해하여 이물질 제거 후 용지의 잉크 분산 및 제거 과정인 탈묵 과정을 거쳐 생산하는 용지로 자원 재활용을 통해 생산된 제품이라는 것이 특징이다.

 

GS수퍼마켓의 오프라인 매장에서 사용하는 전단지의 생산량은 2천 만부에 이른다. 과거에 비하면 줄어드는 추세지만 종이 전단의 향수와 감성을 선호하는 고객들이 여전히 알뜰 쇼핑의 보고(寶庫)로서 종이 전단지를 쇼핑에 활용하고 있다.

 

GS수퍼마켓 마케팅팀에 따르면 전단지를 선호하는 고객은 연령층이 높아질수록 그 활용도가 높아진다고 분석하고 있다. 50대와 60대의 활용도가 20~30대의 3배 이상이라는   분석 결과다. 이것이 디지털 시대에도 종이 전단지가 여전히 생산되고 있는 이유라 할 수 있다.

 

이와 더불어, GS수퍼마켓은 오프라인 매장에서 고객들의 구매 시점에 주목도를 높이고 필요한 정보만 강하게 어필하는데 효과적인 POP (Point of purchase)등 홍보물 인쇄용지도 교체한다.

 

매장에서 고객용 POP로 사용되는 A4와 A3 용지가 이에 해당한다. 특히, 이번에 변경되는 용지를 생산하는 한 업체는 설탕을 만들고 남은 사탕수수로 종이를 생산하여 종이 생산을 위한 목적으로 나무를 훼손하지 않기 때문에 환경친화적 회사로 알려지기도 했다.

 

이아희 GS수퍼마켓 마케팅팀 과장은 “ESG 경영의 일환으로 추진되는 이번 매장 내 친환경 홍보 용지 변경은 기존 용지에 들어가는 비용 대비 15% 이상이 더 소요되지만, 환경을 생각하는 GS리테일의 친환경 경영에 대한 과감한 투자”라며 “앞으로도 상품 패키지, 포장재 등 다양한 분야에서도 친환경을 위한 노력을 지속해 나갈 예정이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