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6 (목)

  • 구름많음동두천 20.8℃
  • 흐림강릉 21.6℃
  • 구름많음서울 23.7℃
  • 흐림대전 24.2℃
  • 흐림대구 22.9℃
  • 흐림울산 22.6℃
  • 광주 20.6℃
  • 흐림부산 22.9℃
  • 흐림고창 22.5℃
  • 제주 22.6℃
  • 흐림강화 19.5℃
  • 흐림보은 22.3℃
  • 흐림금산 23.1℃
  • 흐림강진군 20.9℃
  • 흐림경주시 21.6℃
  • 흐림거제 23.0℃
기상청 제공


크래프톤 청약 증거금 5조...소문난 잔치에 먹을 것 없었다

 

[FETV=성우창 기자] 올해 IPO 흥행이 예상되던 크래프톤의 공모주 일반 청약은 싱겁게 마무리됐다. 최종적으로 청약경쟁률 7.79대 1과 청약증거금 5조원대를 기록했다.

 

3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크래프톤의 상장주관사 미래에셋증권·NH투자증권·삼성증권 등 3개사가 거둔 통합청약증거금은 5조358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번 IPO는 여러 증권사를 통한 중복청약이 가능했으나, 마찬가지였던 SK아이이테크놀로지(80조9000억원)·SK바이오사이언스(63조6000억원)는 물론 중복청약이 막힌 카카오뱅크(58조3000억원)에 비해 크게 밑돈 것이다.

 

총 공모주식수는 259만6269건, 청약건수는 29만6539건, 청약주식수는 2022만3940주였다. 증권사별로 보면 대표 주관사 미레에셋증권에 청약증거금 2조2611억원이 몰리며 경쟁률 9.50대 1을, NH투자증권은 1조4412억원에 6.71대 1을, 삼성증권은 1조3335억원에 6.88대 1을 기록했다.

 

크래프톤은 SK아이이테크놀로지를 뛰어넘는 역대 최대 청약 증거금 기록을 쓸 수 있을지 관심을 받았다. 그러나 49만8000원의 비교적 비싼 공모가가 일반 개인 투자자들의 진입 장벽이 돼 저조한 흥행 성적을 받아들 수 밖에 없었다. 고평가 논란도 일었으나, 증권업계에 따르면 기업가치를 따져봤을 때 적정수준이라는 의견이 나온다.
 

성종화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크래프톤의 희망공모가에 대해 시장에서 고평가라는 반응이 있다"며 "이는 상장 직후 혹시 모를 주가급등 가능성까지 감안할 때 상장 시점·직후 투자하려는 투자자 입장에서 꽤 비싸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의무보유확약 비율이 낮다는 점도 한 몫 했다. 의무보유확약은 통상 15일~6개월 등 일정기간 동안 주식을 팔지 않겠다고 약속하는 비율이다. 그런데 크래프톤은 기관 투자자 중 의무보유확약비율이 22.05%에 불과했다. 비율이 낮을수록 상장 직후 상당한 거래 가능 물량이 시장에 풀릴 수 있기 때문에 '따상' 가능성이 그만큼 줄어드는 셈이다. 또한 54만원에 달하는 장외 가격은 공모가보다 높아 차익이 그리 크지 않은 점도 고려해야 한다.

 
일반청약을 마무리한 크래프톤은 오는 10일 코스피에 데뷔한다. 과연 저조했던 일반청약 흥행 성적을 만회하고 '따상', 혹은 그 이상에 성공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