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04 (수)

  • 흐림동두천 28.6℃
  • 구름조금강릉 33.8℃
  • 구름많음서울 31.0℃
  • 구름많음대전 33.4℃
  • 맑음대구 33.2℃
  • 맑음울산 30.5℃
  • 구름많음광주 30.6℃
  • 맑음부산 30.8℃
  • 구름조금고창 31.0℃
  • 구름많음제주 30.9℃
  • 흐림강화 27.3℃
  • 구름조금보은 30.4℃
  • 구름많음금산 28.0℃
  • 구름조금강진군 31.0℃
  • 구름조금경주시 32.5℃
  • 구름조금거제 30.8℃
기상청 제공

자동차


현대차, '파격' 제시안...파국 막았다

정년연장 요구하던 노조, 사측의 잠정 합의안에 정년연장 없어도 '3년 연속 무분규' 청신호

[FETV=류세현 기자] 파업 논란으로 들끓었던 현대차 노사가 잠정 합의에 들어섰다. 현대차는 상반기 시작부터 ‘노조 파업’이라는 위기에 당면했다.

 

업계에서는 이번 잠정 합의안을 두고 “현대차가 무리하며 포용했다”는 평을 아끼지 않는다. 생산 차질을 막기 위한 최선책이기는 했지만 파격적인 임금 인상안으로 평가받는다. 사측이 1차 교섭안으로 제시했던 기본급여 인상은 5만원이었지만 7만 5천원까지 올랐다.

 

임금인상뿐만 아니라 기본급여 200%+580만원의 종합 격려금, 주식 5주, 2교대 근무시 복지몰 20만 포인트, 지역상품권 10만원이 추가된다. 근로자들이 현대자동차 회사의 주식을 개인출연하면 이자지원 제도도 별도로 신설된다.

 

 

◆현재 생산직 평균 연봉 9000만원...추가 지급금액은 1800여만원=현대차 기술생산직의 지난해 평균 연봉은 9000만원가량으로 알려져 있다. 여기에 이번 잠정 합의안을 적용하면 직원들이 받는 혜택은 1800여만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 기존 연봉과 합산하면 억대 연봉이 부럽지 않게 된다.

 

잠정 합의안에서는 연구·사무직을 고려한 사항도 다수 포함됐다. 최근 ‘MZ세대’가 주축이 된 사무연구직 노동조합이 신설됐다. 이들은 생산직 노조에만 초점을 맞추는 사측의 반응에 큰 불만을 표했다. 일반직 G2, 연구직 4N 등의 직급수당이 신설된다. 이는 구 직급체계로 대리급에 해당되는 사원들로 체결일 이후 익월부터 월 4만5000원의 직급수당을 받을 예정이다.

 

사원들의 차량 구매 지원도 강화됐다. 직원들은 전기차 및 수소전기차 구입시 최대 20%까지의 임직원 할인이 가능하다. 기존에는 근속연수에 따라 할인폭이 달랐지만 이번 조정으로 신입사원도 첫차 구매가 유리해졌다.

 

 

◆노조가 강력 주장하던 ‘정년연장’ 없었지만 일자리 포용정책 펼쳐=노조는 국민연금 수령과 은퇴 시기가 맞물리도록 만64세 정년연장을 요구했었다. 하지만 사측은 “청년실업을 야기하는 사안이다”로 일축하며 거절했다. 실제로 일부 사무직 노조들은 “정년 연장은 명백한 기득권의 욕심 챙기기”라면서 비판의 목소리를 내기도 했다. 대신 정년퇴직자 중 희망자에 한해 ‘숙련 재고용 제도’를 운영할 것으로 보인다.

 

사측은 또 다른 주요 골자였던 일자리 안정화는 수긍한 듯 하다. 내연기관차 생산에서 전동화로 산업 변환이 이뤄지면서 기존 일자리들의 축소와 변화가 예상된다. 특히 생산직 노조의 주축이 되는 4~50대는 직장 안정화에 대한 요구가 시급하다.

 

노사는 미래협약을 맺고 고용안정과 국내투자를 확대할 방침이다. 미래 모빌리티 전략의 중요 사업으로 꼽히는 PBV(목적기반차량)와 UAM(도심형항공모빌리티)의 경우 국내공장에 설비투자와 우선양산에 들어간다. 전동화 모듈 부품 역시 생산 조건을 검토한 후 국내 생산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재직자들을 대상으로 직무전환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미래차 변환에 대응하며 유기적인 직무전환을 이룰 예정이다.

 

 

◆현대차 불씨 사그라들고 있지만...불화조짐 가득한 완성차 업계=현대차 노조는 이제 잠정합의안의 찬반투표를 기다리고 있다. 일부 조합원들은 여전히 사측의 합의안이 부족하다며 반대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이번 잠정합의안이 가결되면 현대차 노사는 3년 연속 '평화 교섭'을 달성한다. 

 

다른 완성차 업계들이 문제다. 현대차가 파격적인 제시안을 내놓은만큼 임단협과 파업 이슈가 터지고 있는 기업들은 눈치를 볼 수 있다. 현대차의 아우 격인 기아는 노조가 교섭 결렬을 외치며 파업 적신호를 보이고 있다. 한국지엠노조는 이미 합법적인 파업권을 확보했으며 본격적인 파업 카드를 제시하고 있다. 르노 삼성 역시 임단협 재개에 들어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