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3 (목)

  • 맑음동두천 24.5℃
  • 구름많음강릉 18.3℃
  • 맑음서울 25.5℃
  • 맑음대전 26.9℃
  • 구름조금대구 25.7℃
  • 구름조금울산 19.3℃
  • 구름조금광주 24.1℃
  • 맑음부산 18.3℃
  • 구름조금고창 20.8℃
  • 맑음제주 19.4℃
  • 맑음강화 20.5℃
  • 맑음보은 25.6℃
  • 구름조금금산 25.2℃
  • 맑음강진군 22.2℃
  • 구름많음경주시 20.7℃
  • 구름많음거제 19.2℃
기상청 제공

자동차


쌍용차 운명, 10년 만에 법원 손에...이번주 회생 개시 결정

 

[FETV=권지현 기자] 쌍용자동차의 기업 회생절차 개시 여부가 이번주 중 결정될 전망이다. 2011년 3월 법정관리를 졸업한 지 10년 만에 다시 법원에 기업의 운명을 맡긴 셈이다.

 

11일 금융권에 따르면 서울회생법원은 지난 9일 쌍용차 기업회생절차 관리인 선임을 위해 정용원 쌍용차 기획관리본부장(전무)을 단독 후보로 정해 대법원 회생파산위원회와 채권자협의회에 의견을 물었다. 앞서 예병태 쌍용차 사장은 HAAH오토모티브와의 매각 협상 결렬에 대한 책임을 지고 물러났다.

 

서울회생법원은 회생파산위원회와 채권단협의회에서 의견서를 받아 정 전무를 관리인으로 선임한 뒤 이르면 12일 쌍용차의 회생절차 개시를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이후에는 채권 신고와 조사위원 조사, 회생계획안 제출 등의 절차가 이어진다.

 

공개 매각을 통해 우선협상대상자가 선정되고 회생계획안이 제출되면 법원은 이에 대한 동의 여부를 채권단에 묻게 된다. 법원이 공개 매각을 진행하면 HAAH오토모티브도 입찰에 참여할 것으로 알려졌다. HAAH 외에도 에디슨모터스를 비롯해 케이팝모터스, 박석전앤컴퍼니 등이 쌍용차 인수 의향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권은 쌍용차의 채무 등을 감안해 청산 가능성에 무게를 두면서도 2만명의 고용 등을 고려하면 회생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