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2 (수)

  • 구름많음동두천 24.5℃
  • 구름많음강릉 19.5℃
  • 구름많음서울 25.2℃
  • 맑음대전 24.8℃
  • 흐림대구 20.2℃
  • 구름많음울산 19.3℃
  • 맑음광주 27.6℃
  • 구름많음부산 23.5℃
  • 맑음고창 27.7℃
  • 구름많음제주 20.3℃
  • 구름많음강화 24.0℃
  • 구름많음보은 22.0℃
  • 구름많음금산 23.3℃
  • 구름많음강진군 27.2℃
  • 흐림경주시 18.7℃
  • 흐림거제 22.4℃
기상청 제공

화학·에너지


롯데케미칼, 울산공장에 친환경 플라스틱 재활용 플랫폼 구축

 

[FETV=권지현 기자] 롯데케미칼은 지난 9일 울산시와 친환경 플라스틱 재활용 플랫폼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롯데케미칼은 오는 2024년까지 울산2공장에 약 1000억원을 투자해 11만톤(t) 규모의 C-rPET공장을 신설한다.

 

C-rPET은 폐PET를 화학적으로 재활용하는 기술로 생산한다. 폐 PET를 화학적으로 분해하고 정제한 원료 물질을 다시 중합 과정을 거쳐 최종적으로C-rPET가 만들어진다. 기존에 기계적으로 재활용되기 어렵던 유색 및 저품질 폐PET를 원료로 사용할 수 있으며 반복적인 재활용에도 품질 저하가 없는 것이 특징이다.

 

이를 위해 롯데케미칼은 국내 최초로 폐PET Flake(플라스틱을 분쇄하여 얇은 조각 형태로 만든 것)를 연간 5만톤까지 처리할 수 있는 해중합 공장을 신설할 계획이다. 해중합된 단량체(BHET)를 다시 PET로 중합하는 11만t 규모의 C-rPET 생산설비를 2024년까지 구축과 동시에 양산 판매 예정이다.

 

이후 해중합 및 C-rPET공장의 신증설을 통해 C-rPET사업을 26만t으로 확장하고, 2030년까지 연간 34만t 규모의 기존 울산 PET공장을 전량C-rPET으로 전환하여 생산할 계획이다. C-rPET사업화와 더불어 롯데케미칼은 PET 재활용 플랫폼 구축의 일환으로, 협력사에서 생산된 M-rPET 판매를 롯데케미칼의 브랜드 및 해외 수출 유통망을 활용해 도울 계획이다. 이를 통해 중소협력사와의 상생협력 역시 강화할 예정이다.

 

이번 울산공장의 그린팩토리 전환은 롯데케미칼 ESG(환경·사회·지배구조)경영 확대의 일환이다. 롯데케미칼은 국내 PET 1위 생산기업으로서 기술 난이도가 높은 C-rPET 사업화를 통해 자원선순환 확대를 위한 주도적인 변화를 이끈다는 계획이다.

 

황진구 롯데케미칼 기초소재사업 대표이사는 "롯데케미칼은 이번에 발표한 C-rPET 생산 계획 외에도 PCR-PP, 바이오페트, 플라스틱리사이클 사업 추가확대 등 친환경 사업영역을 본격 확장할 예정"이라며 "이와 함께 글로벌 1위 PIA 제품의 신규 용도 개발 등을 통한 소재일류화 강화로 울산공장 부가가치 확대 역시 이뤄낼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