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3 (목)

  • 맑음동두천 26.6℃
  • 맑음강릉 21.7℃
  • 맑음서울 27.9℃
  • 구름조금대전 27.6℃
  • 구름조금대구 27.3℃
  • 구름조금울산 25.0℃
  • 구름조금광주 28.4℃
  • 구름조금부산 23.3℃
  • 구름조금고창 26.9℃
  • 맑음제주 20.9℃
  • 맑음강화 25.1℃
  • 구름조금보은 26.8℃
  • 구름조금금산 27.1℃
  • 구름조금강진군 26.7℃
  • 구름많음경주시 27.3℃
  • 맑음거제 22.9℃
기상청 제공


거래소, 지난해 불건전주문 계좌 4987회 적발...전년比 5.3%↑

 

[FETV=권지현 기자] 지난해 한국거래소가 적발한 불건전주문 계좌와 불공정거래 혐의가 모두 전년보다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거래소는 향후 시장감시시스템(CAMS) 등을 통해 시장감시 활동을 강화할 방침이다.  

 

거래소는 11일 '2020년도 불공정거래 시장김시 실적 및 주요 특징'을 발표하고 지난해 4987회 불건전주문 계좌와 180건의 불공정거래 혐의를 적발했다고 밝혔다. 이는 1년 전보다 각각 5.3%, 2.3% 늘어난 수치다.

 

불건전주문 계좌의 경우 현물시장은 4569회, 파생상품시장은 418회로 각각 2.5%(111건), 50.9%(141건) 증가했다. 현물시장에서는 분할·고가 호가 등을 과도하게 제출하는 시세 관여 계좌에 대한 조치가 2301건을 차지했다. 거래소는 불건전 호가를 지속해서 제출하는 912개 계좌(543개 종목)에 대해서는 수탁 거부(주문 불가) 조치를 내렸다. 수탁 거부 예고 조처가 내려진 계좌 수는 765개 계좌(499개 종목)였다.

 

지난해 시장 영향력이 컸던 고빈도 계좌에 대해서는 총 8회의 예방조치를 시행했다. 고빈도 계좌는 주로 코로나19 치료제 관련 투자경고종목, 저유동성 종목에서 발견됐다. 이들은 고가 호가를 반복해서 제출하는 수법 등으로 주가에 관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불공정거래 혐의의 경우 유가증권시장이 47건으로 전년(33건)보다 14건(42.4%) 늘어났다. '주식 리딩방' 등 유사 투자자문업체, 투자조합 관련 불공정거래가 적발되면서 부정거래 의뢰가 6건에서10건으로 66.7%증가했다. 반면 코스닥 시장은 120건으로 전년(135건)보다 줄었다.

 

거래소는 "주가가 급변한 종목에도 예방조치를 시행했고 효과가 있었다"며 "향후에도 이상 급등 종목, 고빈도계좌 등에 대한 예방 조치를 강화하고 기업 사냥형 불공정거래, 유튜브 등과 연계한 시세조종 등을 집중적으로 감시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