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5 (금)

  • 맑음동두천 11.3℃
  • 맑음강릉 14.4℃
  • 맑음서울 11.0℃
  • 박무대전 7.4℃
  • 박무대구 9.5℃
  • 구름많음울산 11.3℃
  • 맑음광주 11.1℃
  • 흐림부산 14.0℃
  • 맑음고창 10.3℃
  • 구름많음제주 12.1℃
  • 맑음강화 10.5℃
  • 구름많음보은 4.9℃
  • 흐림금산 5.6℃
  • 맑음강진군 13.3℃
  • 흐림경주시 10.9℃
  • 흐림거제 11.3℃
기상청 제공


코로나로 하늘길 막히자...카드 해외사용 ‘반토막’

 

[FETV=권지현 기자] 코로나19 확산으로 지난해 해외여행이 줄어들면서 카드 해외사용 실적이 반토막 수준으로 줄었다.

 

한국은행이 23일 발표한 '2020년중 거주자의 카드 해외 사용실적'에 따르면 지난해 신용·체크·직불카드의 해외 사용금액은 103억1000만달러로 1년 전(191억2000만달러)보다 46.1% 줄어들었다. 이는 2012년 94억3600만달러를 기록한 이후 8년 만에 가장 낮은 금액이다.

 

한은은 코로나19로 인한 내국인 출국자 수 감소와 원·달러 환율 상승을 주요 원인으로 꼽았다. 내국인 출국자 수는 2019년 2871만명에서 지난해 428만명으로 85.1% 급감했다. 1000만명 아래로 떨어진 것은 지난 2009년(949만명) 이래 처음이다. 원·달러 환율은 2019년 1165.7원에서 지난해 1180.1원으로 올랐다.

 

 

지난해 사용카드 수는 전년 대비 31.4% 줄어든 4930만3000장으로 나타났다. 장당 사용금액 역시 줄어들었다. 카드 한 장당 작년 사용금액은 1년 전보다 21.4% 감소한 209달러다. 카드 종류별로는 신용카드 사용금액 감소폭이 48.6%로 가장 컸다. 체크카드와 직불카드는 각각 39.2%, 41.0% 줄었다.

 

지난해 외국인이 국내에서 사용한 카드금액은 1년 전보다 59.1% 감소한 40억5200만달러로 집계됐다. 사용카드 수도 전년보다 절반 이상(59.3%) 줄어든 1572만장이며, 장당 사용액은 258달러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