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1 (화)

  • 흐림동두천 0.8℃
  • 구름조금강릉 3.0℃
  • 흐림서울 3.2℃
  • 흐림대전 3.2℃
  • 구름많음대구 5.1℃
  • 구름많음울산 6.8℃
  • 구름조금광주 5.0℃
  • 구름많음부산 7.6℃
  • 구름많음고창 2.9℃
  • 구름조금제주 8.1℃
  • 흐림강화 0.4℃
  • 흐림보은 1.2℃
  • 구름많음금산 1.6℃
  • 구름많음강진군 5.7℃
  • 구름많음경주시 2.6℃
  • 구름많음거제 6.0℃
기상청 제공

화학·에너지


국민연금 “LG화학 배터리 분사 반대”...재계 "신사업 발목잡기" 우려

 

[FETV=김창수 기자] 국민연금이 오는 30일 열리는 LG화학 주주총회에서 배터리사업 분할 계획에 대해 반대표를 던지기로 했다. LG화학 측은 이에 아쉽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재계에선 국민연금이 신사업 분야에 진출하려는 기업의 발목을 잡는 것 아니냐는 우려감을 강하게 표시하고 있다.

 

국민연금기금 수탁자책임전문위원회는 27일 제16차 위원회를 열어 LG화학 주주총회에서 다뤄질 분할계획서 승인에 대한 의결권 행사 방향을 심의해 반대표를 행사하기로 결정했다.

 

위원회는 "분할계획의 취지 및 목적에는 공감하지만 지분가치 희석 가능성 등 국민연금의 주주가치 훼손 우려가 있는 것으로 판단했다"고 반대 결정 이유를 밝혔다. 다만 일부 위원들은 이견을 제시했다고 위원회는 전했다.

 

국민연금은 LG화학의 2대 주주다. LG화학의 지분율은 ㈜LG와 특수관계인(34.17%), 국민연금(10.20%), 1% 미만 소액주주(54.33%) 순이다.

 

LG화학은 ‘아쉽다’는 반응이다. LG화학 측은 “세계 최대 의결권 자문기관인 ISS를 비롯해 한국기업지배연구원 등 국내외 의결권 자문사들이 대부분 찬성한 사안인데 국민연금의 반대 의견에 대해 매우 아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덧붙여 “이번 분할은 배터리 사업을 세계 최고 에너지 솔루션 기업으로 육성해 주주가치와 기업가치를 높이려는 것”이라며 “주주총회 때까지 적극적으로 소통하겠다”고 전했다.

 

LG화학은 30일 배터리사업부 물적분할을 결정짓는 주주총회를 열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