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2 (수)

  • 흐림동두천 -1.3℃
  • 흐림강릉 2.2℃
  • 흐림서울 1.3℃
  • 흐림대전 0.8℃
  • 구름조금대구 -0.5℃
  • 구름많음울산 4.1℃
  • 구름많음광주 1.9℃
  • 구름많음부산 6.6℃
  • 구름많음고창 0.6℃
  • 구름많음제주 7.2℃
  • 흐림강화 0.7℃
  • 흐림보은 -2.2℃
  • 구름많음금산 -2.8℃
  • 구름조금강진군 0.7℃
  • 흐림경주시 -1.8℃
  • 구름많음거제 3.7℃
기상청 제공


하나은행 “옵티머스 '펀드 돌려막기' 아니다...수치 조정 불과”

 

[FETV=유길연 기자] 옵티머스 펀드 수탁사인 하나은행이 당시 ‘펀드 돌려막기’로 옵티머스 펀드에 도움을 줬다는 의혹에 대해 공식 입장을 밝혔다.

 
하나은행 측은 27일 ‘옵티머스 펀드 환매자금 불일치 관련 하나은행의 입장’을 내고 “2018년 8월 9일과 10월 23일, 12월 28일 등 세 차례에 걸쳐 옵티머스 펀드의 환매자금이 불일치하는 이례적인 상황이 발행했다”며 “이같 은 자금 불일치는 펀드 자금·증권 동시결제 시스템(DVP)의 특수성에 기인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시스템은 환매 4일 전 고객의 환매 요청에 따라 판매사가 환매를 청구하고, 운용사의 승인을 거쳐 예탁결제원에 접수한다. 하루 전부터 3일 전까지 판매사와 수탁사는 운용사의 환매대금 확정과 승인을 확인하고 환매 자료 조회가 가능하다. 

 

하나은행 측은 “사채발행회사로부터 환매 자금의 일부가 입금되지 않은 상황이 발생함에 따라 마감처리 업무를 위해 은행 내부 관리시스템인 증권수탁시스템상의 전체 미운용자금 수치를 조정한 것에 불과하다”며 “이는 펀드 간 실제 자금의 이동을 수반하거나 당사자 간 권리 의무 변동이 발생하지 않으며 단순한 일일마감업무의 과정이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하나은행 측은 “자금 불일치가 발행하자 2018년 11월 옵티머스와의 수탁업무를 중단하고 추가 수탁을 하지 않았다”며 “이후 옵티머스 자금 불일치가 발생하지 않도록 펀드를 기존 개방형에서 폐쇄형으로 변경하고 투자자산의 만기를 펀드 만기 이전으로 설정하는 조치를 취한 후 이듬해인 2019년 5월 수탁업무를 재개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