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2 (수)

  • 흐림동두천 2.2℃
  • 흐림강릉 5.0℃
  • 흐림서울 2.9℃
  • 맑음대전 4.8℃
  • 흐림대구 5.2℃
  • 구름많음울산 9.4℃
  • 구름많음광주 6.6℃
  • 구름많음부산 9.1℃
  • 구름많음고창 5.3℃
  • 흐림제주 10.9℃
  • 흐림강화 3.5℃
  • 구름많음보은 3.5℃
  • 구름많음금산 4.1℃
  • 구름많음강진군 7.9℃
  • 구름많음경주시 8.3℃
  • 흐림거제 8.6℃
기상청 제공

통신


KT-서울시교육청, 온라인 교육 플랫폼 활용한 원격 멘토링 지원

[FETV=송은정 기자]KT가 서울시교육청과 서울 종로구 KT스퀘어에서 ‘원격 교육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비대면 학습 멘토링 프로그램 ‘랜선 야학’을 운영한다고 19일 밝혔다.

 

랜선 야학은 코로나19로 어려운 대학생과 중학생의 마음을 담아 KT 기술로 도움을 주는 사회공헌 활동이다.

 

이번 멘토링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심화된 청소년들의 학습 공백 해소와 대학생 경제적 문제를 동시에 극복하고자 하는 취지로 기획됐다. 최근 원격 수업이 장기화되며 학생들이 스스로 학습해야 하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사교육 비대칭이 또 다른 문제로 제기되고 있다.

 

랜선 야학은 멘토 1명이 멘티 3명을 담당하는 4인 비대면 그룹 멘토링 형식으로 진행된다. 멘토링에 참여하는 중학생들은 국·영·수 등 기초 학력 과목을 중심으로 희망한 과목을 집중적으로 학습한다. 대학생 멘토들은 KT 비대면 온라인 교육 플랫폼을 활용해 주 4시간씩 중학생 멘티를 만난다.

 

KT 비대면 온라인 교육 플랫폼은 실시간 화상수업, 수업 교재 관리, 출결이나 과제 등 학사 관리까지 원격 수업에 필요한 기능을 통합적으로 제공하는 원스톱 통합 플랫폼이다.

 

대학생 멘토들은 서울대, 연세대, 고려대, 서강대, 이화여대 등 서울 소재 9개 대학에서 100명 선발됐다. 멘티 학생은 서울시교육청과 협력해 서울시교육청 관할 380개 중학교 교사 추천을 통해 학습 의지가 높으나 자기 주도 학습에 도움이 필요한 학생을 위주로 300명을 선발했다.

 

랜선 야학의 전체 수업은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으로 진행되지만 이후 코로나19 상황이 완화되면 대면 멘토링 자리도 마련할 계획이다.

 

이번 멘토링은 이달 부터 내년 3월까지 서울시교육청 중학생 대상으로 시범 운영된다. 이후 성과와 문제점을 반영해 내년엔 전국의 대학생과 초·중·고 학생 전체를 대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KT 지속가능경영단장 이선주 상무는 “KT 랜선 야학은 학습 공백에 놓여있는 학생을 비롯한 학부모의 고민을 덜어주고, 대학생들에게도 의미 있는 활동 기회를 제공하는 미래세대를 위한 투자”라며 “KT는 앞으로도 고객 한 사람 한 사람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며 고객의 마음을 담아 따듯한 기술을 활용해 국민 기업의 책임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KT가 지난달부터 서울시교육청 소속 10개 초등학교 대상으로 제공 중인 비대면 온라인 교육 플랫폼 시범 서비스는 플랫폼 내에서 학사 관리가 한 번에 가능하고 실시간 강의와 VOD를 유연하게 사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내년에는 서울시를 비롯한 전국 초·중·고 대상으로 서비스 확대를 준비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