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9 (목)

  • 맑음동두천 16.0℃
  • 맑음강릉 15.2℃
  • 구름조금서울 14.8℃
  • 구름조금대전 17.0℃
  • 구름조금대구 18.5℃
  • 흐림울산 16.3℃
  • 맑음광주 17.3℃
  • 구름많음부산 17.9℃
  • 맑음고창 15.0℃
  • 구름많음제주 17.2℃
  • 구름많음강화 14.3℃
  • 구름많음보은 14.9℃
  • 맑음금산 15.9℃
  • 구름많음강진군 17.1℃
  • 구름많음경주시 17.3℃
  • 구름많음거제 17.4℃
기상청 제공


코로나 효과 끝?...내년 보험산업 성장률 1.7% 전망

생명 0.4% 감소, 손해 4.0% 성장 예상
보험硏 '2021년 보험산업 전망과 과제' 세미나

 

[FETV=권지현 기자] 내년 퇴직연금을 제외한 보험산업 수입(원수)보험료 성장률이 1.7%에 그칠 것으로 전망됐다.생명보험은 0.4% 감소하고 손해보험은 4%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16일 보험연구원이 개최한 '2021년 보험산업 전망과 과제' 온라인 세미나에서 김세중 보험연구원 동향분석실장은 2021년 생명보험의 퇴직연금을 제외한 수입보험료는 전년대비 0.4% 감소하고, 손해보험의 퇴직연금을 제외한 원수보험료는 전년대비 4.0% 증가해 보험산업 전체 성장률은 1.7%에 불과할 것이라고 밝혔다.

 

생명보험의 경우 보장성보험의 성장 둔화와 저축성보험의 위축 등으로 인해 수입보험료가 전년보다 줄어들면서 역성장으로 회귀할 것으로 예상됐다. 보장성보험은 소비심리 악화, 대면채널 영업환경 개선 지연, 판매규제 강화 등으로 2.9% 성장하는 데 그칠 것으로 예상됐고, 일반저축성보험은 연금보험의 감소세 지속 등으로 2.6% 감소할 것으로 내다봣다. 변액저축성보험도 금융시장 안정에 따른 초회보험료 유입에도 불구하고 계속보험료의 축소로 인해 6.0% 감소할 것으로 예측했다.

 


손해보험의 경우 장기보장성보험 및 일반손해보험의 증가에도 불구하고 저축보험 부진과 자동차보험의 성장세 둔화로 인해 전년 대비 4.0%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다. 장기손해보험은 상해, 질병, 운전자보험을 중심으로 전년 대비 4.7% 성장할 것으로 예상됐다. 보장성보험 확대 경쟁 완화 및 시장포화와 저축보험 감소세 지속 등으로 증가율은 전년(5.2%)에 비해 다소 둔화될 것으로 전망됐다. 자동차보험은 자동차보험료 인상 효과와 승용차 개별소비세 인하 효과가 소멸되면서 2.9% 성장이 예상됐다. 일반손해보험은 경기둔화에도 불구하고 의무보험 증가로 인한 배상책임보험 시장 확대, 신규 위험담보 확대 등으로 5.1%의 양호한 성장이 전망됐다.

 

보험연구원은 퇴직연금을 포함하는 경우 내년 전체 수입보험료가 4%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퇴직연금 보험료는 생명보험과 손해보험 각각 17.6%, 8.4% 증가할 것으로 봤다. 생명보험은 DB(확정급여형)형 퇴직연금 사외적립비율 확대 효과가 크고, 손해보험은 계속보험료 중심으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했다.

 

김해식 보험연구원 연구조정실장은 "'사업재조정'은 탈성장사회에서 수익성을 개선하고 지속가능성을 높이는 방향으로 사업모형과 규제를 재정비해야 한다는 의미"이며 "'경쟁과 협력'은 온라인 플랫폼의 공정경쟁, 헬스케어 참여, 그린인프라 장기투자 등에 공적·사적 또는 사적·사적 부문 간 협력으로 다양한 산업 생태계를 조성하고 경쟁을 통한 산업 효율성을 제고해야 한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안철경 보험연구원장은 이날 인사에서 "보험산업은 탈성장 사회로 진입해 과거와 같은 사업모형으로의 회귀는 기대하기 어렵다"며 "따라서 수익성을 개선하고 지속가능성을 높이는 방향으로 사업모형을 조정하고 규제를 정비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