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1 (토)

  • -동두천 21.0℃
  • -강릉 21.6℃
  • 구름많음서울 22.7℃
  • 구름많음대전 25.5℃
  • 구름많음대구 24.0℃
  • 구름조금울산 23.3℃
  • 흐림광주 23.4℃
  • 박무부산 22.6℃
  • -고창 23.2℃
  • 박무제주 23.4℃
  • -강화 22.8℃
  • -보은 22.2℃
  • -금산 23.6℃
  • -강진군 22.8℃
  • -경주시 21.4℃
  • -거제 22.2℃
기상청 제공

통신


시간당 생산량 39%↑…KT 5G 협동로봇 첫 상용화

[FETV=송은정 기자]KT의 5G 스마트공장에서 근로자와 함께 공정을 자동화하는 협동로봇 '코봇'이 첫 상용화됐다.

 

KT는 30일 자동차 부품 제조사 박원에 5G 스마트공장 협동로봇인 코봇을 처음으로 상용 구축했다고 밝혔다.

 

23000㎡ 규모의 충북 제천 박원 공장에 기업 전용 5G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작업 공정에서 생기는 데이터를 KT 플랫폼에서 실시간 관리, 통제할 수 있도록 했다.

 

코봇 도입으로 근로자의 단순노동 강도를 줄이고 전문성과 생산성을 높이는 등 공정을 개선할 수 있다고 KT는 설명했다.

 

근로자가 직접 수작업으로 집계하던 생산 정보도 자동으로 관리해 정확성을 제고하고 실시간 모니터링도 가능해진다.

 

실제로 종전 시간당 225상자였던 생산량이 코봇 도입 후 시간당 313상자로 39% 늘었다. 박스당 작업 시간은 16초에서 11.5초로 줄었다.

 

KT 기업신사업본부 문성욱 본부장은 "KT 스마트팩토리 코봇이 국내 중소제조사의 인력난을 해결할 것"이라며 "KT는 앞으로 스마트공장 상품 라인업을 꾸준히 늘려 차별화된 제조 솔루션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