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7 (수)

  • 구름많음동두천 11.3℃
  • 구름많음강릉 15.7℃
  • 구름많음서울 13.8℃
  • 대전 17.0℃
  • 구름많음대구 20.3℃
  • 구름많음울산 19.5℃
  • 구름많음광주 17.2℃
  • 흐림부산 17.8℃
  • 구름많음고창 16.5℃
  • 구름많음제주 18.5℃
  • 맑음강화 13.1℃
  • 구름많음보은 16.1℃
  • 구름많음금산 16.3℃
  • 흐림강진군 17.2℃
  • 구름많음경주시 16.6℃
  • 흐림거제 17.7℃
기상청 제공

화학·에너지

경찰, LG화학 폭발사고 소환 조사 착수…노동부 “작업중지 명령”

현장 CCTV 분석 중…25일 합동 감식 및 추가 조사 예정
구광모 회장 “근본적 대책 마련할 터”, 시민단체는 “강력 처벌” 주장

 

[FETV=김창수 기자] 경찰이 지난 19일 충남 서산시 LG화학 대산공장에서 발생한 폭발사고 원인 규명에 나섰다.

 

충남 서산경찰서는 폭발사고가 발생할 당시 현장에서 일했던 직원 2명을 불러 사고 경위와 작업 진행 과정 등을 조사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들은 숨진 A씨(39), 부상을 당한 B씨(46)·C씨(24) 등과 같이 폭발이 발생한 건물에서 일하던 중 사고를 목격했다.

 

경찰은 이번 사고와 관련해 LG화학 측이 “미세한 가루 형태의 촉매제 일부 성분이 분출하면서 불이 시작됐다”고 밝힌 만큼 공장 관리자와 현장 책임자 등도 차례로 소환해 작업규정을 준수했는지 여부를 조사할 방침이다. LG화학 대산공장에서 건네받은 현장 폐쇄회로TV(CCTV) 영상도 분석 중이다.

 

이날 오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산업안전관리공단 등과 함께 사고 현장을 둘러본 경찰은 2차 폭발 위험이 크다고 판단해 오는 25~26일쯤 합동 감식을 진행할 방침이다. “사고가 발생한 건물 내부에 폭발 위험요소가 남이 있을 가능성이 있다”는 LG화학 측의 의견도 반영했다.

 

경찰 관계자는 “추가 폭발 가능성 때문에 현장 조사가 이뤄지지 못했다”며 “위험요소가 제거된 뒤 국과수 등 관계기관과 합동으로 조사에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고용노동부 산하 충남권중대산업사고예방센터는 사고 건물에 대해 작업중지 명령을 내리고 산업안전보건법 준수 여부를 조사할 예정이다. 조사 결과 위반 사항이 드러날 경우 공장 책임자 등도 처벌을 받게 된다.

 

한편 구광모 LG그룹 회장은 이날 오전 사고 현장을 방문해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구 회장은 “피해자와 가족 분들께 깊은 애도와 위로의 뜻을 표한다”며 “원점에서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사고와 관련해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 충청권 운동본부는 성명서를 통해 “중대 재해를 반복하는 LG화학에 책임을 묻고 강력하게 처벌하라”고 요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