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2 (목)

  • 맑음동두천 16.1℃
  • 구름조금강릉 17.2℃
  • 맑음서울 15.4℃
  • 구름많음대전 16.5℃
  • 구름많음대구 17.2℃
  • 맑음울산 15.6℃
  • 구름조금광주 17.1℃
  • 맑음부산 14.6℃
  • 맑음고창 15.5℃
  • 맑음제주 13.8℃
  • 맑음강화 11.6℃
  • 구름많음보은 15.3℃
  • 맑음금산 16.8℃
  • 구름많음강진군 17.3℃
  • 맑음경주시 17.8℃
  • 맑음거제 15.5℃
기상청 제공

통신

화웨이· 애플 등 中 의존도 높은 기업들… 코로나19에 '빨간불'

[FETV=송은정 기자]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중국 내 스마트폰 시장이 얼어붙으면서 출하량 기준으로 중국 화웨이의 공세적인 계획에도 차질이 빚어질 것이라는 관측이 고개를 든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올해 중국의 1분기 스마트폰 시장은 크게 위축될 것으로 전망된다.

 

시장 정보 업체 캐널리스는 1분기 중국 시장의 스마트폰 출하량이 작년 동기보다 50%나 감소할 것으로 예측했다. IDC도 1분기 30% 하락을 예상했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인구 6천만의 후베이성이 완전히 봉쇄돼 거의 모든 경제 활동이 중단됐다.

 

중국의 다른 주요 도시에서도 대부분 스마트폰 판매 점포는 문을 열지 못하고 있다.

  
고객들은 타오바오나 징둥 같은 온라인 채널에서만 스마트폰을 살 수 있다.

 

샤오미는 하는 수 없이 지난주 온라인 스트리밍 방식으로 새 플래그십 스마트폰인 미(Mi)10을 소개하는 행사를 진행했다.

 

중국의 많은 지방정부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춘제 연휴 이후 '외지'에서 돌아온 사람을 예외 없이 14일간 자가 격리토록 하는 조처를 취했다.

 

이에 중국 내 많은 스마트폰 공장의 근로자들이 일터로 제대로 복귀하지 못하고 있다.

 

또한 여러 지방정부가 안전한 조업 재개 환경이 갖춰졌는지를 확인한다면서 수많은 증명서를 요구해 기업들은 행정 절차를 밟는 데도 애를 먹고 있다.

 

폭스콘과 페가수스 등 OEM(주문자 상표부착 생산) 업체들은 세계 스마트폰 출하량의 70%를 생산한다.

 

스마트폰 조립 공장 외에도 스마트폰 산업 사슬에 있는 수많은 기업 역시 비슷한 처지여서 중국 내 스마트폰 제조·출하가 정상화되기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으로 전망된다.

 

이런 상황은 중국 내 시장과 생산 기지 의존도가 높은 화웨이 등 중국 기업들에 불리하게 작용할 전망이다.

 

아울러 상당량의 아이폰 폭스콘의 중국 공장에 맡겨 조립하는 애플도 제품 생산에 비상이 걸린 상태다.

 

반면 삼성전자는 작년 중국 내 마지막 스마트폰 생산 기지인 광둥성 후이저우 공장 가동을 중단해 상대적으로 여유가 있는 상태라고 볼 수 있다.

 

판매 측면에서도 삼성전자는 화웨이나 애플보다 중국 시장 의존도가 높지 않고 세계 여러 시장에서 골고루 영업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