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6 (월)

  • 맑음동두천 0.9℃
  • 맑음강릉 7.4℃
  • 맑음서울 4.7℃
  • 맑음대전 2.9℃
  • 맑음대구 3.9℃
  • 맑음울산 5.8℃
  • 맑음광주 2.8℃
  • 맑음부산 8.1℃
  • 맑음고창 -0.5℃
  • 맑음제주 7.3℃
  • 맑음강화 2.2℃
  • 맑음보은 -2.5℃
  • 맑음금산 -0.8℃
  • 맑음강진군 2.7℃
  • 맑음경주시 1.0℃
  • 맑음거제 4.3℃
기상청 제공

라임 펀드 손실률 오늘부터 확인…분쟁조정 신청 급증 전망

 

[FETV=조성호 기자] 라임자산운용이 환매가 중단된 일부 펀드들에 기준가 조정 결과를 반영하면서 투자자들이 현재 시점의 손실률을 직접 확인할 수 있게 됐다.

 

17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라임은 지난 14일 모(母)펀드인 ‘플루토 FI D-1’과 ‘테티스 2호’의 기준가격을 조정하고 이들 모펀드와 자산이 중복되는 자(子)펀드의 기준가를 조정했다.

 

이에 따라 은행과 증권사 등 판매사는 이날부터 변경된 자펀드들의 기준가를 투자자 계좌에 반영했다.

 

업계에 따르면 이날 확인된 일부 자펀드들의 손실률은 6~40%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인터넷 카페 ‘라임 환매중단 피해자 모임’에서는 한 투자자가 자신이 가입한 ‘라임 Top-2 밸런스 6M’ 펀드의 수익률을 확인한 결과 -24%였다고 밝혔다. 일부 증권사의 경우 지점 프라이빗뱅커(PB)들이 고객들에게 직접 전화해 확인된 손실률을 알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라임은 삼일회계법인의 펀드 회계 실사 결과를 바탕으로 펀드 기준가를 순차적으로 조정하고 있다. 무역금융펀드인 ‘플루토 TF’와 크레디트 인슈어드(CI)는 아직 실사가 진행 중이다. 기준가 조정은 오는 21일까지 진행된다.

 

라임은 우선 이날 플루토 TF와 크레디트 인슈어드 기준가를 조정하고 오는 18일에는 관련 자펀드들의 기준가를 변경할 예정이다. 이어 다른 3개 모펀드와 자산이 겹치는 CI펀드의 경우에는 다른 모펀드의 기준가 변경 내용을 반영해 자펀드 기준가를 4차(21일)까지 조정한다.

 

라임은 앞서 지난 14일 “기준가격은 현재 시점으로 투자신탁재산을 평가한 결과값에 해당한다”며 “개별 투자신탁 재산별로 시장에서 매각할 때 현재 평가한 가치와 달라질 수 있고 기존에 채권 회수가 어렵다고 판단한 부분에서 회수가 이뤄질 수 있어 손실이 모두 확정된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중간검사 결과 무역금융펀드는 전액 손실 가능성이 있고 현 시점에서 손실이 난 펀드는 이미 3개에 이른다. 증권사의 총수익스와프(TRS)를 사용한 자펀드 24개의 손실률은 97%까지 산정돼 있다. 이에 투자자들의 손실이 크게 나아질 가능성은 희박하다는 게 업계 시각이다.

 

투자자들은 금감원 분쟁조정에 희망을 걸고 있다. 이에 분쟁조정 신청은 크게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업계에서는 금감원 발표대로 무역금융펀드가 사기로 판명되면 투자자들이 펀드 계약 취소가 가능할 것으로 보고 관련 조정신청이 급증할 것으로 내다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