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8 (화)

  • 맑음동두천 -9.1℃
  • 맑음강릉 -4.7℃
  • 맑음서울 -7.1℃
  • 대전 -5.9℃
  • 구름많음대구 -4.5℃
  • 맑음울산 -3.9℃
  • 광주 -2.5℃
  • 맑음부산 -3.5℃
  • 흐림고창 -1.1℃
  • 제주 2.5℃
  • 맑음강화 -6.3℃
  • 흐림보은 -7.3℃
  • 흐림금산 -5.0℃
  • 흐림강진군 -1.6℃
  • 맑음경주시 -4.3℃
  • 맑음거제 -2.0℃
기상청 제공

한은, 코로나19 대비 금리인하 '부정적'...이주열 총재 "신중해야"

 

[FETV=유길연 기자] 한국은행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대한 대응책으로 금리인하를 단행하지는 않을 전망이다. 

 

이주열 한은 총재는 14일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거시경제금융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코로나19에 따른 기준금리 인하 필요성에 대해 "(통화정책의) 효과도 효과지만 그에 따른 부작용도 함께 고려해 신중히 판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금융권은 한은이 금리인하에 대한 사실상 부정적인 견해를 밝힌 것이라고 보고 있다. 

 

이 총재는 이날 거시경제금융회의 모두발언에서 "기업들이 필요로 하는 자금을 금융시장에서 원활히 조달할 수 있도록 그리고 이 과정에서 일시적인 자금수요 증가가 조달비용 상승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시중 유동성을 계속 여유 있게 관리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러한 그의 발언 가운데 ‘시중 유동성을 여유있게 관리할 것’이란 언급은 금리인하를 의미하는 뜻으로 해석될 여지가 있어 논란이 됐다. 이 총재는 이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금리 인하까지 염두에 둔 발언은 아니다"라며 선을 그었다. 

 

2015년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사태 때 금리를 내린 적이 있다는 지적에는 "그때는 경기가 본격적인 하강기에 들어섰을 때고 지금은 바닥을 지나 회복 단계에 있다"며 "2015년과는 상황이 다르다"고 평가했다.

 

양적완화 등 비전통적인 통화정책 수단을 고민하느냐는 질의에는 "금리정책에 여력이 없는 상황이 아니므로 비전통적인 수단과 연결할 수 없다"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