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5 (일)

  • 맑음동두천 9.6℃
  • 맑음강릉 10.8℃
  • 맑음서울 8.5℃
  • 맑음대전 10.5℃
  • 맑음대구 10.4℃
  • 맑음울산 11.6℃
  • 맑음광주 10.1℃
  • 맑음부산 13.2℃
  • 맑음고창 10.4℃
  • 맑음제주 11.6℃
  • 맑음강화 8.9℃
  • 맑음보은 8.8℃
  • 맑음금산 10.3℃
  • 맑음강진군 10.7℃
  • 맑음경주시 11.6℃
  • 맑음거제 ℃
기상청 제공

유통

국방부 "가습기살균제 피해 보고 된 것 없다…모든 부대 조사하겠다"

특조위, 해군 6항공전단 등 11곳 피해 사례 확인
부대 자체 예산 구매 가능…피해 사례 늘어날 듯

 

[FETV=김윤섭 기자] 국방부는 가습기살균제가 군부대에서도 사용된 것으로 확인됐다는 가습기살균제참사와 4·16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 발표에 대해 전부대를 대상을 피해 여부를 파악하고 필요한 조치를 강구하겠다고 19일 밝혔다.

 

국방부는 이어 "현재까지 군 피해 사례가 보고된 것은 없다“ 며 ”앞으로 전 부대를 대상으로 군의 피해 여부 등에 대한 실태조사를 진행한 뒤 필요한 조치를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국방부는 "군은 지난 2011년 당시 가습기 살균제의 유해성이 확인된 즉시 가습기 살균제 사용금지 지시를 내린 바 있다"고 설명했다.

 

특조위는 지난 18일 해군 제6항공전단과 해군사관학교 등 수십 개 군 기관에서 '가습기 메이트' 등 가습기 살균제를 사용했다고 밝혔다. 또 군부대들이 가습기살균제 판매가 금지된 2011년까지 수년 동안 수백개가량의 가습기살균제를 구입해 사용했다고 전했다.

 

특조위는 각 부대가 국방전자조달시스템이 아닌 자체 예산으로 가습기살균제를 구입한 경우도 있을 수 있어 사용 규모가 훨씬 클 수 있다고 보고 있다.

 

군 관계자는 "그 정도의 수량이나 시기를 고려하면 중앙 조달이 아니고 부대 자체 구매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구매 사례가 더 있는지 확인해야 한다"며 "자체 구매 수량을 파악해서 대응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특조위는 이달 말 열리는 가습기 살균제 진상 규명 청문회에서 국방부 인사복지실장과 국군의무사령관을 불러 진상조사를 촉구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