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7 (수)

  • 흐림동두천 24.8℃
  • 흐림강릉 29.9℃
  • 서울 26.7℃
  • 구름많음대전 29.4℃
  • 구름많음대구 31.2℃
  • 구름많음울산 29.5℃
  • 흐림광주 27.2℃
  • 구름조금부산 28.3℃
  • 구름많음고창 ℃
  • 흐림제주 35.1℃
  • 흐림강화 24.7℃
  • 흐림보은 28.6℃
  • 흐림금산 29.5℃
  • 흐림강진군 30.3℃
  • 흐림경주시 30.0℃
  • 구름많음거제 26.5℃
기상청 제공



미래에셋자산운용, 글로벌 운용자산 340조원 돌파…대한민국 NO.1 글로벌 금융기업 발돋움

 

[FETV=심준보 기자] 미래에셋자산운용의 글로벌 운용자산이 340조원을 돌파했다. 해외 진출 21년 만에 이룬 성과로 글로벌 자산운용사로서 발돋움했다는 평가다.

 

지난 5월 말 기준 미래에셋자산운용의 국내외 운용자산(AUM)은 총 340조원 수준이다. 이 중 약 40%에 달하는 147조원은 해외에서 운용되고 있다. 해외에서 이처럼 적극적인 비즈니스를 펼치는 운용사는 미래에셋이 유일하다.

 

금융은 다른 산업군에 비해 해외 진출이 쉽지 않은 분야다. 미래에셋이 지난 2003년 국내 운용사 중 처음으로 글로벌 시장에 진출할 때도 당시 국내에서는 골드만삭스, 메릴린치 등 유수의 기업들과의 경쟁은 무리라는 부정적인 반응이 대다수였다. 그러나 미래에셋그룹 글로벌전략가 GSO인 박현주 회장은 글로벌 시장에 대한 장기적인 비전을 놓치지 않았다. 

 

21년이 지난 현재 미래에셋자산운용은 미국과 베트남, 브라질, 아랍에미리트, 영국, 인도, 일본, 중국, 캐나다, 콜롬비아, 호주, 홍콩 등 16개 지역에서 340조원을 운용하는 국내 대표 글로벌 금융기업으로 거듭났다.

 

미래에셋의 글로벌 비즈니스는 미국과 캐나다, 홍콩 등 전 세계에서 활약하는 ETF(상장지수펀드)가 견인하고 있다. 올해 5월말 기준 미래에셋이 전 세계에서 운용 중인 글로벌 ETF는 585개 규모로 총 순자산은 170조원 에 달다. 현재 국내 전체 ETF 시장(약 150조원)보다도 크다.

 

국내에서는 2006년 처음으로 TIGER ETF를 선보인 미래에셋은 그동안 국내 최초 미국 나스닥100 지수를 추종하는 ‘TIGER 미국나스닥100 ETF’ 등 다양한 ETF로 투자자들에게 선택의 폭을 넓혀줬다. 최근에는 ‘Chat GPT’와 같은 혁신성장 테마형 ETF 시장을 주도하고 국내 최초 스트립채권을 활용한 ETF 개발 및 국내 최다 월배당 ETF 라인업 구축 등 ETF 시장의 발전을 이끌고 있다.

 

해외 시장에서는 유망한 ETF 운용사를 인수하며 글로벌 ETF 운용사로 발돋움했다. 박현주 회장은 지난 2011년 캐나다 ETF 운용사 ‘Horizons ETFs(호라이즌스)’ 를 시작으로 2018년 미국 ‘Global X(글로벌엑스)’, 2022년 호주 ‘ETF Securities(ETF 시큐리티스)’를 인수하는 등 글로벌 ETF 비즈니스 확장을 위해 적극적인 M&A를 추진해 왔다. 특히 ‘ETF Securities’는 국내 운용사가 해외에서 벌어들인 수익으로 해외 ETF 운용사를 인수한 최초의 사례로, 미래에셋이 해외법인 수익으로 글로벌 네트워크를 확대하는 금융그룹으로 거듭났다는 평가다.

 

지난해에는 호주 로보어드바이저 전문 운용사인 ‘Stockspot(스탁스팟)’을 인수했다. 국내 금융그룹이 해외 로보어드바이저 전문 운용사를 인수한 것은 미래에셋자산운용이 처음이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Stockspot 인수를 통해 AI 기반 서비스를 접목한 금융시장에 본격 진출한다는 계획이다.

 

글로벌 금융 업에서의 이 같은 활약으로 박현주 회장은 미래에셋그룹을 세계적 수준의 투자은행(IB)으로 발전시킨 리더십을 인정받기도 했다. 국제경영 분야에서 세계적 권위를 가진 국제경영학회(AIB)는 미래에셋그룹 창업주 박현주 회장을 '올해의 국제 최고경영자상(International Executive of the Year Award)' 수상자로 선정했다.

 

우리나라 기업인으로서 이 상을 수상한 건 역대 두 번째로, 1995년 고 최종현 SK그룹 선대회장의 수상 이후 28년 만이다. AIB는 박 회장은 지난 3일 AIB 개회식에서 "미래에셋은 조직 전반에 걸쳐 지능형 AI 플랫폼을 구축하고, AI 기술을 업무 전반에 걸쳐 투명하고 책임감 있게 활용할 것"이라면서 "미래에셋은 그룹 차원의 시너지를 극대화해 인도 시장에서 선도적인 금융기업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도 했다.

 

미래에셋자산운용 관계자는 "2003년 국내 운용사 최초로 해외 시장에 도전장을 낸 이후 20년 넘게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글로벌 금융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해 왔다" 며 "앞으로도 세계 각국의 우량자산을 발굴하고 경쟁력 있는 금융상품을 제공할 수 있도록 더욱 발전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