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7 (수)

  • 흐림동두천 ℃
  • 흐림강릉 30.0℃
  • 서울 26.2℃
  • 흐림대전 29.2℃
  • 흐림대구 31.6℃
  • 구름많음울산 29.0℃
  • 흐림광주 27.7℃
  • 흐림부산 26.7℃
  • 흐림고창 29.2℃
  • 흐림제주 33.1℃
  • 흐림강화 24.2℃
  • 흐림보은 28.6℃
  • 구름많음금산 29.3℃
  • 흐림강진군 29.3℃
  • 구름많음경주시 30.6℃
  • 구름많음거제 26.3℃
기상청 제공


유통


배달의민족, 다음달부터 중개수수료 9.8%로 인상

[FETV=박지수 기자] 1위 배달플랫폼 사업자인 배달의민족(배민)이 외식업주가 부담하는 중개 수수료를 음식값 기준 6.8%에서 9.8%로 3%포인트(p)인상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날 배달의민족 운영사 우아한형제들은 다음 달부터 주문 중개에서 배달까지 수행하는 배민1플러스 중개 이용료률을 9.8%로 인상한다고 했다. 이로써 배민의 배달 수수료는 업계 2위인 쿠팡이츠와 동일해진다. 요기요의 수수료는 12.5%다.

 

외식업주의 부담을 경감하는 차원에서 업주 부담 배달비는 지역별로 건당 100~900원 낮춘다. 현재 업주가 부담하는 배달비는 2500~3300원 수준이다. 이를 1900원~2900원으로 인하한다.

 

배민은 서울 기준 업주 부담 배달비는 기존 3200원에서 2900원으로 300원 낮아진다고 밝혔다. 지역별 배달 가격 등을 고려해 탄력적으로 추가 할인도 고려할 예정이라고 배민은 덧붙였다.

 

배달비는 하향 조정되지만, 외식업주가 내야 하는 금액은 결과적으로 커진다. 서울을 기준으로 개편 전후 배달 수수료 및 배달비를 적용해 단순 계산해보면, 음식값이 1만원을 넘길 경우 개편 후 수수료·배달비 부담이 더 커진다. 최소 배달금액은 대부분 1만원 이상이다.

 

정액제 주문중개 서비스인 울트라콜 월 요금(월 8만원)에 대해선 환급 정책을 마련한다. 배민배달과 가게배달을 같이 쓰는 업주의 가게배달 월 주문수가 특정 수준 이하면 울트라콜 광고비를 일부 환급할 예정이다.

 

포장 주문서비스 신규 가입 업주에게 적용하는 포장 주문 중개 이용료(6.8%)도 내년 3월까지 50% 할인한다. 배민은 이전까지 포장 주문에 대한 중개 수수료를 받지 않았다. 이달부터 신규 업주에 대해서만 받고 있다.

 

이외에도 사용자 인터페이스(UI)를 변경해 이용자 경험 강화에도 나선다. 배민은 배민배달과 가게배달을 통합한 음식배달 탭을 신설하고 모든 가게 노출 경로를 일원화한다. 소비자가 음식배달 탭 지면에서 메뉴 할인, 배달팁 같은 조건을 고려해 가장 유리한 상품을 선택할 수 있도록 유도한다.

 

업계에서는 이번 배민의 수수료 인상이 수익성 강화를 위한 것으로 풀이한다. 앞서 배민은 그동안 무료 체험으로 제공하던 무료 배달 구독제 서비스 ‘배민클럽’을 월 3990원에 유료화한다고 밝힌 바 있다.

 

모기업인 딜리버리히어로(DH)가 유럽연합(EU) 반독점법 위반으로 약 6000억 원(4억 유로)에 달하는 벌금을 부과받을 상황에 처하면서 수익성을 강화하라는 DH 측의 압박이 커졌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DH는 배민 인수 이후 처음으로 작년 4000억 원이 넘는 배당금을 가져갔다.

 

피터얀 반데피트 우아한형제들 대표는 "우리의 새로운 요금 정책은 업주들이 앱을 이용해 비즈니스를 성장시킬 수 있는 더 많은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며 "우리 목표는 고객을 위해 지속 가능하고, 가게의 성장을 지원하며, 지역 경제에도 기여하는 배달 생태계를 만드는 일"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