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9 (수)

  • 맑음동두천 33.7℃
  • 맑음강릉 34.3℃
  • 맑음서울 35.4℃
  • 구름많음대전 35.7℃
  • 구름조금대구 36.3℃
  • 구름조금울산 32.0℃
  • 구름조금광주 35.3℃
  • 구름조금부산 28.0℃
  • 구름조금고창 34.8℃
  • 흐림제주 26.2℃
  • 맑음강화 30.0℃
  • 구름조금보은 33.6℃
  • 구름조금금산 35.6℃
  • 맑음강진군 30.4℃
  • 구름조금경주시 37.2℃
  • 구름많음거제 27.9℃
기상청 제공


건설·부동산


현대엔지니어링, 투르크메니스탄서 가스·석화 플랜트 공사 2건 수주

 

[FETV=박제성 기자] 현대엔지니어링이 중앙아시아 화공플랜트(프로세스 플랜트) 강자로서 입지 굳히기에 나섰다.

 

11일 현대엔지니어링은 2024 중앙아 3개국 경제사절단 주요 참가기업으로 투르크메니스탄 주요 국영기업들과 가스 및 석유화학 등 화공플랜트와 관련 2건,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경제사절단은 산업통상자원부 및 대한상공회의소, 한국무역협회 등 정부 주요 관계부처 주관으로, 윤석열 대통령의 중앙아시아 순방 목적 중 하나인 경제협력을 담당할 주요 기업들이 포함됐다.

 

경제사절단 일정 첫 날인 지난 10일 수도 아쉬하바트에 소재한 오구즈칸 대통령궁에서 진행된 대한민국-투르크메니스탄 간 <공동성명 및 MOU서명식>에 참석한 현대엔지니어링은 투르크메니스탄 국영가스공사 투르크멘가스와 <갈키니쉬 가스전 4차 개발 사업>에 대한 기본합의서를 체결했다.

 

체결식에는 양국 정상인 윤석열 대통령과 세르다르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이 임석하고, 홍현성 현대엔지니어링 대표를 비롯 막삿 바바예프 투르크멘가스 회장이 참석했다.

 

갈키니쉬 가스전 4차 개발 사업은 투르크메니스탄 정부가 최우선 순위로 선정한 사업으로, 수도 아쉬하바트에서 동남쪽 약 350km 지점에 위치한 갈키니쉬 가스전 내 30개의 가스정 개발과 연 100억 입방미터(10BCMA) 규모의 천연가스 처리시설 및 부대시설 공사 등을 포함하고 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이번 기본합의서(FA)를 체결함으로써 기본설계용역(FEED)을 포함한 설계/구매/시공(EPC)에 대한 본 계약 수주에 한발 더 다가섰다.

 

현대엔지니어링은 투르크메니스탄 국영화학공사 투르크멘히미야와 <키얀리 폴리머 공장> 정상화 사업 2단계」에 대한 협력계약(CA)도 체결했다.

 

본 체결식 역시 양국 정상이 임석한 가운데 홍현성 현대엔지니어링 대표와 도브란겔디 사바예프 투르크멘히미야 회장이 서명했다.

수도 아쉬하바트 북서쪽 약 500km 지점에 위치한 「키얀리 폴리머 공장」은 2018년 준공되었으나, 현재는 운전을 멈춘 상태다.

현대엔지니어링은 「키얀리 폴리머 공장」 정상 가동을 위해 1단계 사업인 기술 감사(Technical Audit)를 이미 진행 중이며, 기술감사의 결과를 토대로 연내(年內) 복구사업(2단계)에 착수할 계획이다. 복구사업 종료 후에는 운전원 양성, 운전 매뉴얼 정립 등 다방면의 지원을 포함한 운영/유지보수(O&M, Operation & Management) 사업(3단계)도 진행될 예정이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이번 협력계약을 통해 「키얀리 폴리머 공장 정상화 사업 2단계」의 본 계약 체결과 3단계 O&M 사업 연계 수주를 기대하고 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2009년 13억 불 규모의 「갈키니쉬 가스탈황설비 프로젝트」를 수주하며 투르크메니스탄에 첫 발을 내디딘 이후, 2012년 4억 7천만 불 규모의 「투르크멘바시 정유공장」, 2014년 2억 5천만 불 규모의 「키얀리 원유처리 플랜트」와 29억 8천만 불 규모의 「에탄크래커 및 PE/PP 생산설비 플랜트」 등 다수의 대형 프로젝트를 수행했다.

 

우즈베키스탄에서는 2011년 「우스튜르트 가스케미컬 플랜트」를 시작으로 2016년 24억 9천만불 규모의 「우즈베키스탄 GTL(Gas-to-Liquid) 프로젝트」, 26억 6천만불 규모의 「칸딤(Kandym) 가스처리시설 프로젝트」 등 총 6건의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수행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중앙아시아에서 탈황설비 및 석유화학, GTL 등 다양한 공종의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수행 및 준공함으로써 쌓은 현지 정부 및 발주처와 두터운 신뢰 관계를 바탕으로 이번 업무협약과 관련된 사업은 물론 향후 발주될 다수의 연계사업 수주를 목표로 하고 있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중앙아시아에서 오랜 기간동안 축적한 사업수행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대한민국-중앙아시아 間 경제협력 관계 강화에 일조할 것”이라며, “이번 업무협약 관련 사업의 본 계약을 성사시켜, 글로벌 플랜트 건설 강자의 면모를 입증할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