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0 (목)

  • 맑음동두천 24.5℃
  • 맑음강릉 29.2℃
  • 맑음서울 26.0℃
  • 구름많음대전 25.1℃
  • 흐림대구 23.8℃
  • 흐림울산 21.9℃
  • 구름많음광주 24.8℃
  • 흐림부산 22.2℃
  • 구름많음고창 24.7℃
  • 제주 21.9℃
  • 맑음강화 23.9℃
  • 구름많음보은 22.4℃
  • 구름많음금산 23.0℃
  • 흐림강진군 22.8℃
  • 흐림경주시 22.0℃
  • 흐림거제 21.3℃
기상청 제공


유통


아워홈 구지은, 임기만료에도 지휘봉 놓치 못하는 까닭은?

아워홈, 구지은 대표이사 지난 4일 임기 만료…구 대표 임시 대표 체제
구본성, 아워홈 매각 논의…장녀 구미현 본인 대표 선임 추진
아워홈, 올해 매출 2조 도전장…푸드테크 등 신사업 제동

[FETV=박지수 기자] 구지은 아워홈 대표이사의 임기가 끝난 지 일주일이 지났다. 하지만 아워홈은 구 대표가 임시로 대표이사직을 이어가는 등 매우 이례적인 경영 시스템을 이어가고 있다. 표면적인 이유는 오빠인 구본성 전 부회장과 첫째 언니인 구미현 연합이 장악한 이사회가 새 대표이사를 선임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구 대표가 신사업 발굴에 공을 들여온 만큼 과거 세 자매끼리 맺은 의결권 통일 협약을 근거로 구 대표가 경영권 복귀를 노리는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실제로 구 대표는 최근까지 ‘신성장 테크 비즈니스 부문’을 신설하고 인재를 영입하는 등 신사업에 믾은 공을 들였다. 

 

11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구 대표는 지난 4일 자정 임기가 끝났지만, 여전히 임시로 회사를 이끌고 있다. 상법 제386조 상 임기의 만료 또는 사임으로 인하여 퇴임한 이사는 새로 선임된 이사가 취임할 때까지 이사의 권리 의무가 있다고 규정하고 있기 때문이다. 

 

앞서 지난 4월 17일 열린 정 주주총회에 이어 지난달 31일 임시주주총회를 통해 구 전 부회장과 구미현 씨 연합 측은 구 대표를 포함한 기존 사내이사 재선임 안을 부결시켰다. 이에 따라 구 대표는 지난 4일 자정을 기준으로 임기가 종료됐다. 하지만 새로 선임된 사내 이사들이 이후 이사회를 열지 않고 신규 대표이사를 선임하지 못하면서 구 대표가 당분간 대표직을 이어가게 됐다.

 

임시 주주총회가 열리기 전날인 지난달 30일 구미현 씨는 임시 주주총회에서 자신을 대표이사로 선임하겠다는 의향을 밝힌 바 있다. 원칙대로라면 구 대표의 임기 만료 전까지는 신임 대표이사를 선임했어야 했지만 새 이사회는 이를 위한 이사회조차 열지 않았다. 현재 아워홈 이사회는 구미현 씨, 구미현 씨 남편인 이영렬 전 한양대 의대 교수, 구본성 전 부회장의 장남 구재모 씨 3인으로 꾸려졌다. 

 

아워홈의 지분은 창업주인 고(故) 구자학 명예회장의 자녀들인 구본성·미현·명진·지은 씨가 98% 이상을 보유하고 있다. 구 전 부회장 38.56%로 가장 많은 지분을 갖고 있고, 장녀 구미현 씨 19.28%, 차녀 구명진 씨 19.6%, 막내인 구 대표가 20.67%를 갖고 있다. 장남인 구 전 부회장과 막내인 구 대표는 지난 2015년부터 경영권 분쟁을 벌여왔다. 

 

장기간 이어진 총수 일가 갈등 속 구 전 부회장과 구미현 씨는 경영권 매각이라는 공통된 목적 아래 손을 잡았다. 구 전 부회장과 구미현 씨 연합은 대형 사모펀드 운용사와 경영권 매각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구미현 씨가 본인이 대표이사에 나서겠다고 밝히면서 구 전 부회장과 구미현 씨 연합에 금이 간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장자 승계 원칙을 따르는 ‘범LG가’ 특성에 따라 구 전 부회장 역시 자신의 장남인 구재모 씨에게 회사 경영권을 승계할 수도 있다는 추측이다.

 

아워홈 매각 위기 속 구 대표는 최근까지 적극적인 경영행보를 보여왔다. 구 대표 최근까지 본인 직속 조직인 ‘신성장 테크 비즈니스 부문’을 신설하고 인재를 영입하는 등 신사업 발굴에 힘을 기울였다. 정기주총이 열린 지 6일 만인 지난 4월 23일에는 푸드테크를 강화하기 위해 카카오헬스케어와 AI(인공지능) 기반 초개인화 헬스케어 솔루션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기도 했다. 구 대표는 올해 아워홈 신성장동력으로 '푸드테크'를 점찍고 관련 사업 확대에 힘을 기울였다. 이에 업계에서는 구 대표가 경영권을 사수할 의지가 크다고 보고 있다.

 

구 대표가 추후 언니인 구미현 씨와 법적 갈등을 빚을 가능성도 있다. 2021년 6월 구 전 부회장이 아워홈 대표이사에서 물러날 때 미현·명진·지은 세 자매는 의결권을 동일하게 행사하기로 협약을 맺었다. 이를 어기면 개인당 300억원의 위약금을 물어야 한다. 이번 임시주총에서 이 협약이 깨지며 구 대표가 미현씨에게 소송을 걸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구씨가 이번 두 번의 주총에서 이를 어겼다고 인정된다면 최대 1200억원의 위약금을 내야한다. 이는 회사 매각에도 영향을 줄 수 있는 금액으로 구미현 씨가 의결권 행사를 포기할 가능성도 점쳐진다. 앞서 지난해 구미현 씨는 의결권 통합 협약 효력 종결을 주장했지만 올 초 법원에서 '해당 협약서가 아직 유효하다'는 판결을 내렸다. 

 

지난해 아워홈은 매출 1조 9834억 원, 영업이익 942억 원을 올렸다. 이는 전년대비 각각 8%, 76% 증가한 것으로 매출·영업이익 모두 역대 최대치다. 구 대표는 올해 아워홈을 종합식품기업에서 글로벌 푸드·헬스테크 기업으로 전환하고 연 매출 2조 원 시대를 열겠다는 장밋빛 청사진을 그렸다.

 

하지만 경영권 분쟁으로 인해 언제라도 대표이사직에서 물러날 수 있는 상황이다 보니 신사업이 좌초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 섞인 목소리도 나온다. 구 대표가 진두지휘해 온 만큼 수장이 바뀔 경우 차질이 생길 수 밖에 없다. 업계 관계자는 "매각이든 새로운 대표이사 선임이든 긴 법정 싸움이 이어질 것이라며 아워홈의 경영권 싸움 역시 길어질 수 밖에 없다"라고 내다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