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2 (수)

  • 맑음동두천 25.4℃
  • 구름조금강릉 28.5℃
  • 구름조금서울 25.2℃
  • 구름많음대전 27.7℃
  • 구름많음대구 30.1℃
  • 구름많음울산 22.3℃
  • 구름많음광주 28.4℃
  • 흐림부산 21.1℃
  • 구름조금고창 ℃
  • 흐림제주 22.6℃
  • 구름조금강화 20.4℃
  • 구름많음보은 26.6℃
  • 구름많음금산 27.2℃
  • 구름많음강진군 26.2℃
  • 구름많음경주시 29.0℃
  • 흐림거제 23.0℃
기상청 제공



저축은행업계, '부동산PF 2차펀드' 2000억원 조성

 

[FETV=임종현 기자] 저축은행중앙회는 부동산 프로젝트 파이낸싱(PF) 채권 정리를 위해 업계 자체적으로 2000억원 규모의 2차 펀드 조성을 추진 중이라고 14일 밝혔다.

 

2차 펀드에는 PF대출 취급 상위 저축은행과 금융지주계열 저축은행을 중심으로 22개사가 참여한다. 올해 3월 330억원 규모 1차 펀드를 조성한 지 두 달 만에 6배 규모의 2차 펀드를 조성하는 것이다.  중앙회는 신속한 진행을 위해 복수 운용사를 선정해 펀드를 운용할 계획이다.


아울러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에도 2000억원의 채권 매각을 추진한다.

 

오화경 중앙회 회장은 “시장의 수요와  가격 차이, 대주 간 협의의 어려움 등으로 매각에 애로를 겪어왔지만, 펀드가 이러한 부분에 대한 보완 기능을 통해 부실자산 정리에 상당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업계 스스로 PF대출 연착륙을 위해 자발적 노력을 기울인다는 점에 의이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13일 금융당국이 발표한 '부동산 PF 연착륙을 위한 정책 방향'에 대해 "PF 사업장 재구조화·유동성 지원, 한시적 규제완화 등 인센티브는 부실채권 정리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사업성 평가기준 개선과 관련해서는국제결제은행(BIS) 자기 자본 비율(지난해 말 기준 14.85%), 선제적 충당금 적립 등으로 감내 가능한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저축은행 업계는 앞으로도 참여 저축은행 확대와 다양한 매각 구조 검토 등을 통해 추가적인 3, 4차 펀드 조성을 추진하는 한편 경·공매 활성화, 자체상각 등을 통해 부실자산을 조속히 정리해나갈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