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7 (수)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건설·부동산


4월 아파트분양 전망지수, 수도권 '맑음' 비수도권 '흐림' 왜?

 

[FETV=박제성 기자]  4월 아파트분양전망지수는 전국 75.5p로 3월 대비 평균 5.9p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수도권은 6.1p(83.8→89.9) 상승 전망된 반면 비수도권은 8.5p(80.9→72.4) 하락 전망됐다.

 

수도권의 경우 3월 대비 6.1p 상승한 89.9로 나타났다. 이 중 서울 11.8p(88.2→100), 인천 0.7p(76.7→77.4), 경기 5.8p(86.5→92.3) 상승해 수도권 아파트 분양전망이 개선될 것으로 전망됐다.

 

서울은 지난 10월 이후 처음으로 기준선(100)을 상회했다. 이는 금리하락과 서울 집값 상승 전환에 따른 기대 심리 때문으로 보인다.

 

모든 광역시가 하락해 3월 대비 11.0p 하락한 71.4로 전망됐다. 울산은 16.9p(87.5→70.6), 대전 15.7p(85.7→70.0), 세종 12.0p(93.3→81.3), 대구 9.2p(80.0→70.8), 부산 6.8p(70.8→64.0), 광주 5.9p(77.3→71.4)로 모든 지방광역시에서 아파트 분양 전망이 악화될 것으로 나타났다. 울산과 대전이 가장 큰 폭으로 하락했다.

 

이는 지난 2월 전월 대비 울산은 준공 후 미분양 주택이 28.9% 증가했고, 대전은 준공 전 미분양 주택이 29.9% 증가한 영향으로 보인다.

 

지난 달 대비 6.6p 하락한 73.2로 전망됐다. 강원(61.5→71.4, 9.9p↑), 충북(75.0→76.9, 1.9p↑)은 개선될 것으로 전망됐으나, 충남(85.7→70.6, 15.1p↓), 전북(78.6→66.7, 11.9p↓), 전남(82.4→70.6, 11.8p↓), 제주(94.1→82.4, 11.7p↓), 경남(87.5→76.5, 11.0p↓), 경북(73.3→70.6, 2.7p↓)은 하락했다.

 

지난 2월 전국주택가격 동향조사에 따르면 강원 지역이 9.9p 상승했는데, 아파트 매매가격이 지난 8월부터 7달 연속 상승한데 따른 영향으로 보인다.

 

전망과 미분양 추이에 따라 수도권과 비수도권의 분양시장 양극화가 심해지는 가운데 앞으로 금리하락에 따른 매매 수요 증가와 공급 부족 누적, 기업구조조정 리츠 활용을 통한 미분양 주택 매입 정책이 분양 시장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주택사업자들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3월 대비 4월 분양가격 전망지수는 2.8p 상승, 분양물량 전망지수는 26.9p 상승, 미분양물량 전망지수는 9.9p 상승할 것으로 조사됐다.

 

전망지수는 2.8p 상승한 107.1로 나타났다. 이는 고금리와 인건비, 원자재 가격 상승으로 인해 지난 3월 국토부에서 발표한 기본형 건축비가 6개월만에 3.1% 오른 영향에 따른 것으로 주택산업연구원은 분석했다.

 

전망지수는 26.9p 상승한 100.0으로 전망됐다. 3월 청약홈 개편 작업으로 인해 미뤄졌던 분양이 재개된 것과 서울 등 주택가격 상승 조짐에 따른 분양 준비 착수 등의 영향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전망지수는 3월에 109.9로 전월 대비 9.9p 상승했다. 청약이 재개되어 공급물량은 늘어나지만 지방의 침체된 주택시장 상황으로 인해 미분양 증가가 우려되는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