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8 (목)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건설·부동산


한신공영, 건설업 불황 속 우발채무 리스크 '업계 최저'

 

[FETV=박제성 기자] 한신공영은 건설업 불황 속에서도 우발 리스크를 업계 최저 수준으로 유지하고 있다고 2일 밝혔다. 한신공영은 미청구공사금액이 전년 대비 212억이 감소한 882억원으로 매출액 대비 6.3% 규모라고 공시했다. 


한신공영 관계자는 “국내 주요 건설사들이 공사를 진행하고도 발주처에 청구하지 못한 미청구공사 금액이 전년 대비 크게 증가한 반면 한신공영의 미청구공사 금액은 전년 대비 감소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는 업계 최저 수준의 미청구공사 비율을 유지되고 있다는 점에서 견고한 프로젝트 관리 시스템을 통해 리스크를 효과적으로 관리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프로젝트 파이낸싱(PF) 대출잔액 및 책임준공 약정 금액도 업계 최저 수준의 비율인 것으로 분석된다. 주택시장 불황에서도 PF 채무에 대한 위험관리에도 탁월한 역량을 갖추고 있다는 것을 증명하고 있다. 

먼저 한신공영의 PF보증잔액은 3,268억원으로 매우 안정적인 규모를 유지하고 있다. 

 

최근 발표된 한국기업평가 리포트에 따르면 한신공영은 자기자본 대비 미착공사업장 PF 우발채무 비중이 ‘0%’ 인 것으로 분석됐다. 일반적으로 손실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되는 사업 지연으로 장기화되는 PF우발 채무가 없다는 것을 뜻한다.

최근 원자재와 근로자 수급 등의 여파로 예정된 준공기한을 맞추지 못하면서 PF 채무를 인수하고 있는 책임준공 미이행에 따른 채무인수가 건설사의 리스크로 나타나고 있다. 반면 한신공영의 책임준공 약정금액 및 대출잔액도 업계 최저 수준의 비율을 유지하고 있다. 

한신공영의 책임준공 약정금액은 4861억원으로 매출액 대비 36.7%, 대출잔액은 4534억원으로 매출액 대비 34.6%다. 사업보고서가 공시된 건설사 중 규모 및 비율에서 최저 수준이다.

마지막으로 재무건전성을 나타내는 부채비율을 살펴보면 한신공영의 부채비율은 2023년말 기준 158%로 전년 대비 18%가 하락해 매우 안정적인 부채비율을 기록하고 있다.

한신공영 관계자는 “회사는 주택시장 불황에 대비해 수익성보다는 리스크 관리에 더 힘써왔다. 그 결과 낮은 미청구공사 비율을 유지하고 있다"면서 "타사 대비 PF 우발채무나 책임준공에 있어 우발채무 위험 수준이 매우 낮도록 관리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부채비율은 지속적으로 하락할 것으로 예상되며 올해 자체사업의 진행과 원가 상승분 선반영 현장의 도급 증액을 통해 수익성 개선이 예상 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