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6 (월)

  • 맑음동두천 -1.7℃
  • 맑음강릉 0.2℃
  • 맑음서울 0.8℃
  • 맑음대전 0.8℃
  • 흐림대구 4.0℃
  • 맑음울산 3.2℃
  • 맑음광주 2.7℃
  • 맑음부산 4.4℃
  • 맑음고창 1.1℃
  • 흐림제주 6.3℃
  • 맑음강화 -1.3℃
  • 맑음보은 0.6℃
  • 맑음금산 1.0℃
  • 맑음강진군 3.2℃
  • 흐림경주시 4.0℃
  • 맑음거제 4.2℃
기상청 제공



수십억 연봉 받는 '증권맨'은 누구?

 

[FETV=심준보 기자] 2022년 증권업계에 수십억 원대 연봉자들이 다수 나온 것으로 나타났다. 업계 최고 수준의 연봉을 받는 최현만 미래에셋증권 회장은 51억원을 수령했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최근 증권사들은 금융감독원에 사업보고서를 제출했다. 보고서에는 각 증권사 수장들의 연봉이 적혀있으며 업계 1위로 통하는 미래에셋증권 최현만 회장의 보수는 51억1300만원이었다. 

 

메리츠증권의 경우 안재완 전 자산운용총괄본부 전무가 46억5813만원을 받아 최희문 대표 37억194만원, 김기형 사장 36억199만원보다 높은 보수를 수령했다. 

 

정영채 NH투자증권 대표는 지난해 24억7500만원을 받았으며 이 중 상여금이 19억6500만원이었다. 사내에서는 조규상 전 운용사업부 대표가 퇴직금을 포함해 31억6200만원으로 더 많은 금액을 받았다. 이외 이충한 PB강남센터 소속 부장 23억1000만원, 서재영 PB강북센터 소속 상무대우 21억7900만원, 투자금융본부에서 신기술 금융 업무를 맡는 이주현 상무보가 16억1500만원으로 수십억 대 연봉을 수령했다. 


장석훈 삼성증권 사장은 19억300만원을 받았으며 이 중 상여금은 10억9900만원이었다. 강정구 영업지점장 연 보수 36억9400만원 사재훈 전 이사 22억6400만원으로 장 사장보다 많은 금액을 받았다. 

 

부동산 관련 투자은행 담당 임직원들의 보수도 이에 못지않다. 박정준 부국증권 IB사업부문 대표 36억9200만원, 오동진 유진증권 IB부문 대체투자팀 팀장은 35억7000만원, 안재우 BNK투자증권 부동산투자본부 상무가 32억5100만원을 수령했다. 이외 30억원대 보수 수령자로는 김기형 메리츠증권 기업금융사업부문장, 여은석 메리츠증권 프로젝트금융사업총괄본부장 등이 있다. 

 

이원병 다올투자증권 IB투자실 상무는 퇴직금을 합해 29억4000만원, 최용석 한화증권 IB본부장 27억8800만원, 이종석 유안타증권 리테일 전담 이사는 26억1900만원을 받았고 장호석 다올투자증권 IB부문 대표(부사장)가 25억7500만원을 수령했다. 

 

하나증권의 경우 편충현 부사장(IB그룹장)이 퇴직금을 포함해 이은형 전 대표의 7억6500만원의 두 배에 달하는 13억7400만원을 받았다. 

 

한국투자증권, KB증권은 다음주 사업보고서를 제출하면 고액 연봉자들이 알려질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