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27 (금)

  • 맑음동두천 -11.6℃
  • 맑음강릉 -4.9℃
  • 맑음서울 -8.6℃
  • 맑음대전 -8.3℃
  • 맑음대구 -3.8℃
  • 흐림울산 -2.3℃
  • 맑음광주 -3.8℃
  • 구름많음부산 -1.3℃
  • 구름많음고창 -7.0℃
  • 제주 3.2℃
  • 구름조금강화 -10.4℃
  • 맑음보은 -12.3℃
  • 맑음금산 -10.5℃
  • 구름많음강진군 -2.7℃
  • 구름조금경주시 -3.7℃
  • 구름많음거제 -0.2℃
기상청 제공


통신


이통 3사 작년 합산 영업익 4조원대 예고…LGU+는 첫 1조 클럽

 

[FETV=박제성 기자] 지난해 이동통신 3사(SK텔레콤, KT, LGU+) 의 합산 영업이익이 4조원 돌파를 예고했다.

 

24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이통 3사의 연결기준 영업이익 전망치(컨센서스)는 4조4121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 4조380억원 대비 9.26% 증가한 수치다.

 

이 전망치라면 2년 연속 4조원을 넘어선다. 통신사별로 SK텔레콤의 지난해 영업이익은 1조6615억원, KT는 1조7329억원, LG유플러스는 1조177억원으로 예상한다. 이는 전년 대비 각각 19.77%, 3.65%, 3.95% 증가한 수치다.

 

LG유플러스는 특히 사상 첫 영업이익 '1조원 클럽'이 유력한 상황이다. 이같은 이통 3사의 초대박 실적은 가입자당평균매출(ARPU)이 큰 5G 요금제 가입자가 꾸준히 늘어났기 때문이다.

 

5G 가입자는 LTE 대비 ARPU가 약 1.5배 정도 높다. 지난해 11월 말 기준 5G 비중은 약 57%로 이미 과반수를 넘었다.

 

마케팅비와 설비투자(카펙스)도 안정화 단계로 전환된 것도 초대박 실적에 기여했다.

 

신한투자증권 김아람 연구원은 "마케팅비는 지속해서 하향 안정화되고 있다"며 "3사 모두 가입자 확보를 위한 마케팅비 투자를 하기보다는 리텐션(기존 고객 유지)을 높이는 전략에 집중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유안타증권 최남곤 연구원은 "2022년 카펙스는 전년 수준(SK텔레콤 3조원, KT 2조8000억원, LG유플러스 2조3000억원)으로 집행됐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베스트투자증권 이승웅 연구원은 "(KT에 대해) 5G 가입자 증가 및 IPTV 성장에 따른 유무선 서비스 수익의 안정적인 성장이 예상된다. B2B(기업 대 기업)는 2022년 DX(디지털 전환) 수주를 기반으로 매출이 본격화할 것"이라며 "특히 금융권 중심으로 공급이 증가하는 AICC와 공공기관 등으로부터 폭증하는 클라우드 수요와 맞물려 고성장을 이어갈 것"으로 전망했다.

 

SK증권 최관순 연구원은 “(LG유플러스에 대해) 유무선 통신의 안정적 성과와 더불어 올해 4대 플랫폼 사업 중심으로 비통신 부문을 강화할 예정이다. 장기 성장에 대한 가능성이 확인될 것"이라며 "특히 구독 서비스인 '유독', 키즈 전용 OTT인 '아이들나라' 등은 올해 구체적인 성과가 기대된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