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27 (금)

  • 맑음동두천 -11.9℃
  • 맑음강릉 -4.9℃
  • 맑음서울 -8.7℃
  • 구름조금대전 -8.9℃
  • 맑음대구 -4.1℃
  • 구름조금울산 -3.3℃
  • 구름많음광주 -4.1℃
  • 구름조금부산 -1.9℃
  • 흐림고창 -6.3℃
  • 구름많음제주 3.0℃
  • 맑음강화 -8.8℃
  • 맑음보은 -12.1℃
  • 맑음금산 -10.9℃
  • 구름조금강진군 -3.0℃
  • 맑음경주시 -4.2℃
  • 구름많음거제 -0.7℃
기상청 제공



저축은행, 파킹통장 효과 “지난해 체크카드 결제액 최대”

 

[FETV=박제성 기자] 제2 금융권인 SBI저축은행이 고금리 예금 상품과 파킹통장 여파로 체크카드 결제액이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지난해 하반기 미국발 고금리 여파로 SBI저축은행(저축은행)이 파킹통장 및 고금리 예금 상품을 출시해 인기를 끌었다. 이로 인해 저축은행 체크카드 실적이 역대 최대를 기록한 것이다.

 

파킹통장의 장점은 언제나 넣고 뺄 수 있는 입·출금이 자유롭다. 그러면서도 금리는 상대적으로 높은 통장을 말한다.

 

고금리에도 저축은행은 파킹통장 출시에 적극적이었다. 파킹통장 장점으로 지난해 저축은행의 체크카드 결제액이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지난해 저축은행은 최고 연 6%대 중반의 금리(이자)를 제공하는 예금상품 등을 내놓아 주목을 받았다. 연 4∼5% 금리의 파킹통장 상품도 고금리와 수시 입출금의 장점 덕분에 찾는 고객도 늘었다.

 

23일 저축은행중앙회에 따르면 지난해 저축은행들에서 발급한 체크카드 결제액은 1617억원이다.이는 2021년(1513억원) 대비 약 7% 증가한 것으로 역대 최대치다.

 

지난해 저축은행 체크카드 회원수는 27만2653명, 유효카드 수는 27만5269매로 전년대비 각각 6%씩 늘었다.

 

저축은행 체크카드로는 ▲SB 팝 ▲SB 팝 플러스 ▲SB HI ▲내가그린 ▲함께그린 카드 등이 있다.

 

저축은행중앙회 관계자는 "지난해 고금리 예금과 파킹통장 판매가 늘면서 체크카드 결제액도 늘었다"고 분석했다.

 

한국은행 경제통계시스템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말 기준 저축은행의 수신 잔액은 121조3572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 대비 23%(22조6729억원) 증가했다.

 

저축은행 관계자는 "모바일 앱이 개선되고 파킹통장이 등장해 젊은 층의 유입이 늘었다"며 "체크카드 혜택 등이 입소문을 타며 실적이 개선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