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27 (금)

  • 맑음동두천 -10.1℃
  • 맑음강릉 -3.3℃
  • 맑음서울 -8.3℃
  • 맑음대전 -6.0℃
  • 맑음대구 -3.3℃
  • 맑음울산 -2.6℃
  • 맑음광주 -3.0℃
  • 맑음부산 -1.3℃
  • 구름많음고창 -5.2℃
  • 제주 2.9℃
  • 구름조금강화 -8.0℃
  • 맑음보은 -11.3℃
  • 맑음금산 -8.0℃
  • 맑음강진군 -2.4℃
  • 맑음경주시 -3.5℃
  • 구름조금거제 0.0℃
기상청 제공


자동차


현대차, 지난해 英서 40년만에 두 자릿수 점유율…3위 차지

 

[FETV=박제성 기자] 유럽 자동차 판매 시장의 중요 거점인 영국에서 현대·기아차(현대차)가 지난해 40년만에 두 자릿수 점유율을 기록했다. 지난해 점유율은 11.3%(18만1610대)로 전년(9.8%) 대비 16만624대의 영국 판매량이 늘었다. 두 자릿수 점유율은 40년만에 처음이다.

 

최근 영국자동차산업협회(SMMT)에 따르면 현대차는 지난해 영국에서 18만1610대를 판매해 3위를 차지했다. 이는 폭스바겐그룹(21.5%), 스텔란티스(12.0%)에 이어 세 번째다.

 

18만1610대 중 기아차가 효자 역할을 톡톡히 했다. 기아차는 10만191대를 판매해 사상 처음 10만대를 돌파했다. 기아차에 힘입어 현대차는 2위 스텔란티스(19만4179대)를 1만3000여대 차이로 바싹 뒤쫓고 있다.

 

기아차 중 특히 SUV(스포츠유틸리티차량)가 대들보 역할을 했다. 준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스포티지와 현대차 준중형 SUV 투싼은 지난해 전체 판매량에서 각각 6위와 7위를 차지했다.

 

현대차는 영국에서 맹추격을 받고 있다. 지난해 영국 판매량 4위 BMW(9.6%), 르노·닛산·미쓰비시(8.5%, 5위), 포드(7.9%, 6위), 도요타그룹(7%, 7위)과 치열한 경쟁레이스를 펼치고 있다.

 

전기차 판매량에도 돋보이고 있다. 기아 니로 EV가 1만1197대로 3위를 차지했다. 이는 글로벌 최대규모 전기차업체인 테슬라 모델 Y(3만5551대), 모델 3(1만9071대)에 이은 순이다.

 

자동차 업계에선 지난해 현대차 인기 비결을 우수한 디자인과 가성비를 꼽았다. 영국 탑기어는 지난해 ‘베스트 패밀리카’에 투싼을, ‘올해의 인기 차량’으로는 현대차 N비전74를 선정한 바 있다. 또 ‘올해의 자동차 회사’를 기아로 선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