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30 (수)

  • 맑음동두천 -4.1℃
  • 맑음강릉 2.4℃
  • 맑음서울 -4.8℃
  • 구름조금대전 -1.2℃
  • 구름많음대구 -1.2℃
  • 구름많음울산 1.4℃
  • 흐림광주 0.9℃
  • 구름많음부산 3.4℃
  • 흐림고창 -0.7℃
  • 흐림제주 5.9℃
  • 맑음강화 -4.7℃
  • 맑음보은 -2.1℃
  • 맑음금산 -1.7℃
  • 흐림강진군 1.6℃
  • 구름많음경주시 0.3℃
  • 구름많음거제 3.8℃
기상청 제공


건설·부동산


한미협회, 故 정세영 회장에 한미우호상 수여

[FETV=김진태 기자] 한미협회가 '제20회 한미 친선의 밤'에서 고(故) 정세영 전 현대자동차 회장 및 현대산업개발(현 HDC) 명예회장에게 '한미우호상'을 수여했다.

 

한미우호상은 대한민국과 미국의 상호 이해와 우호 증진을 위해 1963년 설립된 한미협회가 양국 간 우호·친선 증진에 크게 이바지한 인사에게 수여하는 상이다. 2002년 이후 매년 수상자를 선정한다.

 

한미협회는 "자동차 산업으로 한국과 미국의 교두보를 열었다"며 "한국 최초의 고유모델인 현대차 포니를 선보여 대한민국의 자동차 산업 글로벌 성장의 초석을 다진 공로를 인정해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말했다.

 

정 명예회장은 국내 기술로 만든 최초의 자동차인 포니 개발을 주도하는 등 국내 자동차 산업을 일으킨 한국 자동차 산업의 아버지로, 포니정이란 애칭으로 불렸다.

 

1957년 현대건설에 입사한 후 1967년 정주영 회장과 현대자동차를 함께 설립했다. 1987년부터는 현대그룹과 현대자동차 회장을 겸직하며 자동차, 중공업, 건설, 화학 등 국가 기간산업 육성·수출을 통해 국가발전에 이바지했다. 1999년 현대산업개발 회장으로 취임한 후 2005년 영면할 때까지 자동차 산업의 장점을 건설에 접목해 건설산업 선진화에도 기여했다.

 

고인의 장남인 정몽규 HDC그룹 회장은 "한미우호상 수상은 큰 영광으로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대리 수상 소감을 밝혔다. 정 회장은 카타르 월드컵 대회 출장 중으로 그의 장남인 정준선 한국과학기술연구원(KAIST) 교수가 대신 상을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