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7 (화)

  • 맑음동두천 25.9℃
  • 구름조금강릉 25.4℃
  • 맑음서울 26.9℃
  • 맑음대전 27.1℃
  • 구름조금대구 25.2℃
  • 구름많음울산 23.1℃
  • 맑음광주 26.6℃
  • 구름많음부산 26.1℃
  • 맑음고창 26.3℃
  • 구름많음제주 25.5℃
  • 맑음강화 24.9℃
  • 맑음보은 24.4℃
  • 맑음금산 26.4℃
  • 구름조금강진군 27.1℃
  • 구름많음경주시 24.2℃
  • 맑음거제 24.5℃
기상청 제공


유통


남양유업, 한앤코와 주식양도 소송 패소…“항소할 것”

 

[FETV=김수식 기자]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 일가가 주식양도 소송에서 패소했다. 법원은 남양유업 회장 일가에 계약대로 사모펀드 운용사 한앤컴퍼니(한앤코)에 주식을 양도해야 한다고 판결했다.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30부는 22일 한앤코가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과 가족을 상대로 제기한 주식양도 소송에서 원고 승소 판결했다. 재판부는 “피고가 쌍방대리, 변호사법 위반을 주장하고 있지만 받아들이지 않겠다”고 전했다.

 

한앤코는 지난해 5월 홍 회장 일가가 보유한 남양유업 지분을 인수하는 주식매매계약(SPA)을 맺었으나 홍 회장 측은 같은 해 9월 1일 계약 해지를 통보했다.  

 

한앤코는 “홍 회장 측이 일방적으로 계약 해지를 통보했다”며 주식을 넘기라는 소송을 냈다. 이어 홍 회장 일가가 주식 의결권을 행사하지 못하도록 한시적으로 금지하는 법원의 가처분 결정을 받아냈다. 

 

한앤코는 재판 결과에 대해 “남양유업의 임직원과 소액주주, 대리점, 낙농가 등이 심각한 피해를 입고 있는 만큼 경영 정상화가 조속히 이뤄질 수 있도록 법원 판결을 수용하고 국민들 앞에서 스스로 약속했던 경영 일선 퇴진과 신속한 경영권 이양을 이행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남양유업 측은 바로 반박했다. 남양유업은 “원고 측은 쌍방 대리를 사전에 동의받았다 주장했지만 이에 관련한 어떠한 증거도 내놓지 못했고 명백한 법률 행위를 자문 행위라 억지 주장을 펼쳤다”며, “이러한 내용을 재판부가 충분히 받아들이지 않은 것 같아 유감스럽게 생각하고 즉시 항소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홍 회장은 이번 소송과는 별도로 한앤코가 계약 해지에 책임이 있는 만큼, 양측 계약에 따라 310억 원을 지급할 의무가 있다며 위약벌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현재 1심이 진행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