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8 (월)

  • 흐림동두천 25.2℃
  • 흐림강릉 29.3℃
  • 서울 27.3℃
  • 흐림대전 27.8℃
  • 구름많음대구 29.4℃
  • 구름많음울산 29.0℃
  • 구름많음광주 27.6℃
  • 구름많음부산 28.3℃
  • 구름많음고창 28.1℃
  • 구름조금제주 28.9℃
  • 흐림강화 27.0℃
  • 흐림보은 26.2℃
  • 흐림금산 27.6℃
  • 구름많음강진군 27.7℃
  • 구름많음경주시 29.1℃
  • 구름많음거제 27.8℃
기상청 제공


철강·중공업


여직원 성폭력 파문...포스코 "성윤리 인식 부족" 사과

 

[FETV=박신진 기자] 포스코가 최근 발생한 사내 성폭력 사건에 대한 사과문을 발표했다. 

 

23일 김학동 포스코 대표는 "최근 회사내에서 발생한 불미스러운 성윤리 위반 사건에 대해 피해직원 및 가족분들께 진심으로 사죄드리며 회사는 엄중하게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며 "회사를 아끼고 지켜봐 주시는 지역사회와 모든 이해관계자 분들에게도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포스코는 피해 직원이 조속히 회복해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회사가 할 수 있는 필요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경찰조사에 성실히 협조하고, 자체적으로도 관련자들을 철저히 조사해 엄중히 문책할 것이란 입장이다. 

 

포스코는 "2003년 윤리경영 선포 이후, 성희롱·성폭력, 직장내 괴롭힘 예방교육 등 사내 윤리경영 캠페인을 지속적으로 펼쳐왔으며, 성윤리 위반 등 4대 비윤리에 대해서는 원스트라이크아웃 제도를 시행하는 등 엄격한 잣대로 임직원의 윤리의식을 높여왔지만, 이번 사태를 통해 아직도 회사 내에 성윤리에 대한 인식이 많이 부족하다는 것을 알게 됐다"고 전했다. 

 

이러한 사태의 재발 방지를 위해 포스코는 외부 전문가를 초빙해 전 임직원을 대상으로 성윤리에 대한 추가적인 집합교육을 실시하는 등 근본적인 쇄신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앞서 포스코는 포항제철소에서 근무하던 20대 여직원이 3년간 같은 부서 상사 4명으로부터 지속적으로 성추행을 당한 사실이 알려지며 파문이 일었다. 여직원 A씨는 지난해 12월 포스크 감사부서인 정도경영실에 같은 부서 상사 1명을 직장 내 괴롬힘과 성희롱으로 신고했지만, 가해자는 감봉 3개월 처벌을 받는데 그쳤다. 이후 A씨는 2차 가해에 시달린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지난 7일 상사 4명을 성추행과 특수유사강간 등의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