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8 (월)

  • 흐림동두천 25.6℃
  • 흐림강릉 29.0℃
  • 서울 27.2℃
  • 흐림대전 28.1℃
  • 흐림대구 30.4℃
  • 구름많음울산 29.4℃
  • 구름조금광주 28.4℃
  • 구름많음부산 29.1℃
  • 구름많음고창 28.5℃
  • 구름조금제주 30.8℃
  • 흐림강화 27.0℃
  • 흐림보은 26.7℃
  • 흐림금산 27.4℃
  • 구름조금강진군 29.4℃
  • 구름많음경주시 30.0℃
  • 구름많음거제 28.1℃
기상청 제공



우리에겐 반도체가 있었다...작년 對미·동남아 경상흑자 '역대 최대'

 

[FETV=권지현 기자] 반도체 수출 호조로 지난해 대(對) 미국, 동남아시아 경상수지 흑자 규모가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중국에 대한 경상수지 흑자 규모도 3년 만에 늘었다. 

 

24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1년 지역별 국제수지'에 따르면 지난해 경상수지 흑자는 883억달러로 1년 전(759억달러)보다 확대됐다. 

 

국가별로는 대미 경상수지 흑자가 전년 대비 121억6000만달러 늘어난 449억6000만달러로 역대 1위를 기록했다. 반도체 등을 중심으로 상품수출이 1142억6000만달러 불어난 영향이다. 해상 운임 상승으로 서비스수지 적자는 44억8000만달러로 줄면서 2005년(-33억 달러) 이후 가장 적은 수준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대중 경상수지 흑자는 전년(172억5000만달러)보다 63억6000만달러 증가한 236억1000만달러로 2018년 이후 3년 만에 흑자 폭이 늘었다. 수출이 반도체·정보통신기기 등을 중심으로 전년 대비 24.6% 증가하고 수입이 화공품을 중심으로 27.2% 늘면서 상품수지 흑자는 153억3000만달러 확대됐다. 수출 화물운임 상승 등으로 운송 수입이 늘자 서비스수지 흑자도 7억300만달러에서 37억2000만 달러로 크게 늘었다. 배당수입 등으로 본원소득수지도 45억1000만달러를 확보했다.

 

 

지난해 동남아 대상 경상수지 흑자는 1020억5000만달러로 1년 전보다 228억5000만달러 증가했다. 역대 최대 규모로, 처음으로 1000억달러를 돌파했다. 이번 흑자 규모는 반도체·정보통신기기 등을 중심으로 상품수출이 1705억2000만달러로 증가폭이 늘어난 영향이다. 수출화물 운임이 오른 영향으로 상품수지, 서비스수지, 본원소득수지 모두 확대됐다. 

 

같은 기간 유럽연합(EU) 대상으로는 12억7000만달러를 기록,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화공품, 선박, 승용차 등 부문의 수출이 호조를 보인 덕분에 상품수지가 9억9000만달러에서 101억9000만달러로 늘어난 덕이다. 대중남미 경상수지도 본원소득수지가 늘며 1년 전 4억4000만달러 적자에서 지난해 2억9000만달러로 흑자 전환했다.

 

하지만 대일본 경상수지 적자 규모는 반도체 제조용 장비 등을 중심으로 수입이 늘며 202억2000만달러에서 221억4000만달러로 더 커졌다. 대중동 경상수지 역시 국제 유가 상승 등으로 적자 규모가 전년 282억6000만달러에서 480억달러로 더 벌어졌다.

 

지난해 내국인의 해외 직접투자는 608억2000만달러, 외국인의 국내 직접투자는 168억2000만달러를 기록했다. 특히 미국에 대한 해외 직접투자는 264억6000만달러로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동남아 직접투자도 103억6000만 달러로 역대 1위다. 

 

해외 증권투자도 불었다. 내국인의 해외 증권투자는 784억1000만달러를 기록했다. 특히 미국 주식투자가 542억4000만 달러로 사상 최대를 기록했으며, EU에 대한 증권투자 규모도 98억3000만 달러로 전년(40억5000만달러)보다 증가했다. 반면 중국에 대한 증권투자는 29억달러에서 20억9000만달러로 감소했다. 

 

외국인의 국내 주식투자는 차익실현 등으로 미국 투자자를 중심으로 149억5000만달러 감소해 588억1000만달러를 기록했다. 반면 채권 투자는 737억5000만달러로 대폭 늘었다. 

 

한은 관계자는 "국내 채권 투자는 양호한 국내 경제 기초여건과 상대적으로 높은 금리 수준 등으로 EU 및 미국 투자자 등을 중심으로 증가폭이 확대됐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