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2 (일)

  • 맑음동두천 17.0℃
  • 맑음강릉 18.0℃
  • 맑음서울 19.9℃
  • 맑음대전 19.6℃
  • 맑음대구 20.5℃
  • 맑음울산 18.9℃
  • 맑음광주 20.1℃
  • 맑음부산 19.4℃
  • 맑음고창 18.2℃
  • 구름조금제주 21.8℃
  • 맑음강화 15.0℃
  • 맑음보은 19.2℃
  • 맑음금산 19.4℃
  • 맑음강진군 19.4℃
  • 맑음경주시 18.6℃
  • 맑음거제 24.3℃
기상청 제공



3월 통화량 4.1조원 감소...2018년 9월 이후 처음

 

[FETV=권지현 기자] 기준금리 인상 등으로 3월 시중에 풀린 통화량이 한 달 새 4조원 이상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이 12일 발표한 '2022년 3월 통화 및 유동성’에 따르면 3월 M2는 3658조5000억원(월평균)으로 전월보다 0.1%(4조1000억원) 감소했다. 넓은 의미의 통화량 지표 'M2'는 언제든지 쉽게 현금으로 바꿀 수 있는 금융상품에 들어 있는 자금을 모두 더한 것이다. 현금, 요구불예금, 수시입출금식 예금(이상 M1) 외 머니마켓펀드(MMF), 2년 미만 정기 예금, 적금, 수익증권, 양도성예금증서(CD), 환매조건부채권(RP), 2년 미만 금융채, 2년 미만 금전신탁 등 단기 금융상품이 포함된다. 
 

M2 통화량이 전달보다 줄어든 것은 2018년 9월(-0.1%) 이후 처음이다. M2는 코로나19로 시중에 막대한 유동성이 풀리며 매달 사상 최대치를 경신해왔다. 최근 국내외 통화정책이 긴축 기조로 접어들면서 유동성 잔치 분위기가 사라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금융상품별로는 금전신탁과 MMF가 각각 10조5000억원, 8조9000억원 감소했다. 한은 관계자는 “시장금리 상승으로 채권수익률이 나빠지며 MMF와 금전신탁에서 자금이 빠져나가 M2에 잡히지 않는 2년 이상의 정기 예·적금 등 다른 항목으로 일부 이전이 있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반면 정기 예·적금이 한 달 전보다 8조2000억원 늘었고 수익증권도 5조6000억원 증가했다. 

 

경제 주체별로는 가계와 비영리단체가 15조2000억원 증가했다. 기업도 중소기업에 대한 대출 증가세가 이어지며 12조1000억원 늘었다. 다만 증권사와 보험사 등 기타금융기관은 23조3000억원 줄었다. 

 

당장 쓸 수 있는 돈을 의미하는 협의통화(M1)는 1358조9000억원으로 한 달 전보다 0.4%(6000억원) 증가했다. M1은 1년 전보다 11.3% 늘면서, 지난해 2월(26.0%) 이후 13개월째 증가율 둔화가 이어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