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9 (화)

  • 구름조금동두천 14.1℃
  • 구름많음강릉 13.0℃
  • 맑음서울 14.1℃
  • 구름많음대전 15.2℃
  • 흐림대구 14.9℃
  • 맑음울산 17.9℃
  • 구름많음광주 14.4℃
  • 맑음부산 19.5℃
  • 구름많음고창 14.1℃
  • 구름많음제주 19.7℃
  • 맑음강화 13.5℃
  • 구름많음보은 14.3℃
  • 구름조금금산 14.6℃
  • 구름많음강진군 17.3℃
  • 구름조금경주시 18.2℃
  • 맑음거제 19.1℃
기상청 제공


수은, 20억달러 글로벌 그린본드 발행

 

[FETV=박신진 기자] ​한국수출입은행(이하 ‘수은’)은 지난 11일과 12일 양일에 걸쳐 전세계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총 20억 달러 규모의 글로벌 그린본드 발행에 성공했다고 13일 밝혔다.
 
그린본드란 채권 발행으로 확보한 자금 용도를 대체에너지, 기후변화 대응 등 저탄소·친환경산업 지원에 한정시키는 특수목적채권이다. 
 
11일 3년 만기 유로화 표시 8억5000만 유로를 발행한 데 이어 미국 휴일 다음날인 12일 7년 만기 미달러화 표시 10억 달러를 순차적으로 발행했다. 발행대금은 수은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채권 발행·관리 체계에 따라 신재생에너지 등 우리 기업의 그린뉴딜 사업지원에 사용될 예정이다. 
 
수은은 이번 발행을 통해 성공적 외국환평형기금채권(외평채) 발행의 모멘텀을 이어가며 한국 경제에 대한 해외 투자자들의 견고한 신뢰 및 투자수요를 재확인받았다고 전했다. 특히, 유로화 채권은 유로화 지표금리 상승에도 불구하고, 지난 6일 한국정부가 역대 최저 가산금리로 발행한 외평채 신규물을 벤치마크로 활용해  가산금리를 1년전 대비 20bp 낮추며 마이너스 금리 발행을 이어나갔다. 
 
달러화 채권의 경우, 외평채를 통해 확인된 한국물에 대한 높은 수요를 바탕으로 다른 만기(3·5·10년)에 비해 수요가 낮은 것으로 평가받는 7년물 시장에 국내기관으로는 2005년 이후 16년만에 재진입했다. 이를 통해 향후 한국계 달러화 7년물 발행의 벤치마크를 설정하고, 해당 만기를 선호하는 신규 투자자를 새롭게 확보하는 등 투자자도 다변화한 것으로 평가된다.
 
수은 관계자는 “정부의 외평채에 이어 이번 수은의 글로벌본드까지 성공적으로 발행됨에 따라 향후 미달러화 및 유로화 채권 발행을 앞두고 있는 기관에 다양한 만기에 대한 벤치마크를 제시하고, 외화조달 비용 절감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2030년까지 총 200억 달러의 ESG 채권발행을 통해 국내외 ESG채권시장 활성화를 선도하고 글로벌 ESG 우량 투자자를 적극 유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