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7 (금)

  • 흐림동두천 19.4℃
  • 흐림강릉 20.3℃
  • 흐림서울 21.5℃
  • 흐림대전 21.7℃
  • 흐림대구 21.1℃
  • 울산 21.1℃
  • 광주 20.0℃
  • 흐림부산 22.7℃
  • 흐림고창 21.0℃
  • 제주 23.7℃
  • 흐림강화 20.3℃
  • 흐림보은 19.9℃
  • 흐림금산 20.3℃
  • 흐림강진군 22.0℃
  • 흐림경주시 19.2℃
  • 흐림거제 21.7℃
기상청 제공

재계


삼성 이재용, 가석방 이후 첫 '공식 행보'

김부경 총리와 14일 간담회
삼성, 3년간 7만개 청년일자리 창출

 

[FETV=김현호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4일, 김부겸 국무총리와 만나 3년간 3만개의 청년 일자리 창출에 나서기로 했다. 이 부회장은 지난달 13일, 가석방 이후 처음으로 공식 행보에 나섰다. 

 

이재용 부회장은 이날, 서울 강남구 역삼동 '삼성 청년 소프트웨어 아카데미'(SSAFY)에서 김부겸 총리와 간담회를 갖고 청년 일자리 창출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이 부회장은 김 총리에 SSAFY 사업 내용을 설명했으나 공개 발언 등은 하지 않았다. 취업제한 논란 등을 고려한 것으로 풀이된다.

 

삼성은 취업연계형 SSAFY 교육생을 연간 1000명 수준에서 내년에는 2000명 이상으로 증원하고 C랩 아웃사이드·스마트공장·지역청년활동가 지원사업 등을 통해 연간 1만개, 3년간 총 3만 개의 청년 일자리 창출 효과를 갖는 사회공헌 계획을 발표했다. 국무총리실에 따르면 이럴 경우 삼성은 기존에 발표한 3년간 4만 명 ‘직접 채용’을 포함해 향후 3년간 총 7만개의 청년 일자리 만들기에 나서게 된다.

 

김부겸 총리는 “이번 주가 마침 청년주간인데,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기업 삼성과 함께 청년 일자리 확대를 발표할 수 있게 되어 더욱 뜻 깊다”고 말하고 “국민의 기업다운 삼성의 과감한 투자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이재용 부회장은 출소 이후 조심스러운 경영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대외활동은 지난달 26일, 삼성 준법감시위원회의 위원으로 활동한 고(故) 고계현 소비자주권시민회의 사무총장의 빈소를 찾은 것이 전부다. 특정경제범죄 가중 처벌법상 5년간 취업을 제한받아 공식 행보를 주저하는 것으로 보인다. 다만 삼성전자내 공식 직함이 없고 4년째 무보수 경영을 이어온 만큼 관련법이 적용되지 않는다는 해석도 나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