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1 (일)

  • 구름많음동두천 22.0℃
  • 구름많음강릉 20.7℃
  • 구름많음서울 21.2℃
  • 맑음대전 22.8℃
  • 맑음대구 20.9℃
  • 맑음울산 17.8℃
  • 맑음광주 23.1℃
  • 맑음부산 18.6℃
  • 맑음고창 22.4℃
  • 맑음제주 20.4℃
  • 구름많음강화 18.4℃
  • 맑음보은 21.4℃
  • 맑음금산 22.3℃
  • 맑음강진군 20.2℃
  • 맑음경주시 20.6℃
  • 맑음거제 17.8℃
기상청 제공


지난해 은행 점포 304개 축소...2017년 이후 '최대'

 

[FETV=유길연 기자] 지난해 국내 은행이 300개가 넘는 점포를 폐쇄했다. 점포 감소 수가 300개를 넘은 것은 지난 2017년 이후 3년 만이다.

 

7일 금융감독원의 '국내 은행 점포 운영현황'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은행 점포(지점+출장소) 수는 6405개로 1년 전과 비교해 304개 줄었다. 새로 문을 연 점포는 30개, 문을 닫은 점포는 334개였다. 

 

은행 점포 감소수는 2017년 312개를 기록한 후 2018년(23개), 2019년(57개)로 감소푹이 줄었지만 작년 다시 급증했다.  

 

코로나19 사태로 모바일뱅킹 등 비대면 거래가 증가하는 가운데 은행이 중복 점포를 정리한 결과로 풀이된다.   

 

은행별로 보면, 국민은행이 83개로 가장 많이 점포수를 줄였다. 이어 하나 74개, 우리 58개, 부산 22개, 신한 21개 순으로 문을 닫았다. 

 

시중은행 감소 규모(238개)가 전체의 78.3%를 차지했다. 이어 지방은행(44개)과 특수은행(22개) 순으로 줄었다. 

 

지역별로 보면, 예상과 달리 지방보다는 대도시에서 점포가 더 많이 줄었다. 수도권과 광역시에서 251개의 점포가 사라지면서 전체 감소규모 가운데 82.6%를 차지했다. 

 

이번 은행 점포 현황 발표는 지난 2월 금감원이 은행권 점포 운영현황에 대한 공시를 확대해시장 규율을 강화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한 것에 따른 조치다. 금감원은 은행 점포 현황을 반기마다 정기적으로 발표하기로 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점포 감소로 인한 금융소비자 불편이 초래되지 않도록 '은행 점포폐쇄 관련 공동절차'가 충실히 이행되도록 지도하겠다"고 말했다.

 

공동절차는 은행권 자율 규제로, 은행이 점포를 없애기 전 외부 전문가가 참여하는 영향평가를 실시하고 그 결과에 따라 이동점포 등 대체 수단을 운영해야 한다는 등의 내용으로 구성된다.